> 산업 > 자동차

[시승기] 벤츠 C220d 아방가르드, 그녀가 반한 ‘3가지’

고급스러운 실내공간 인상적…초반 가속시 펀치력
디젤 특유 소음은 아쉬운 점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0: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수입 준중형 세단을 선택하는 소비자들 대부분은 20대와 30대. 그 20대와 30대 중에서 여성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세단을 꼽는다면, 벤츠 C클래스다.

특히 C220d 아방가르드는 5730만 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벤츠를 가질 수 있다는 프리미엄, 그리고 연비 14.5km/l라는 경제성 때문에 젊은 여성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C220d 아방가르드.[사진=전민준 기자]

C220d 아방가르드를 시승한 건 지난 4월 26일. 시승구간은 서울시 강남구 반포에서 출발해 경기도 성남시 운중동을 오고가는 50㎞ 구간이었다. 길지 않은 거리지만 이 차의 도심‧고속 주행에서 성능과 안전사양, 실내 디자인을 살펴보기에는 충분했다.

우선 C220d 아방가르드에 탔을 때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 건 단순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였다.

벤츠 라인업 중 최고급인 S클래스를 연상시키는 고급스러운 기본 레이아웃을 갖추면서 각종 터치버튼마저 고급스럽게 느껴지는 세심함도 분명 매력 포인트였다.

디지털화를 지향하는 요즘 신차들이 기능성을 강조한 나머지 고급스러움을 잊어버리는 데 C220d 아방가르드는 각종 버튼마저 고급스러움을 살리는 장비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C220d 아방가르드.[사진=전민준 기자]

특히 운전자를 배려한 1열 설계가 마음에 들었다.

터치 컨트롤을 통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 즉 굳이 센터페시아로 손을 뻗지 않아도 모든 기능을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게 신기했다. 또, 센터페시아의 커다란 10.25인치 디스플레이와 여기서 보여주는 최신 3D 지도는 20~30대 여성들의 눈을 편하게 해줄 것이라는 확신이 들게 했다.

경부고속도로에 올라 주행성능을 알아보기로 했다. 일단 0km/h에서 40km/h까지 가속할 때 “펀치력 좋다”는 느낌이 번뜩 들었다.

디젤 특유의 두터운 토크감을 저회전영역부터 살려내고 있다. 그만큼 가속 페달에 대한 응답성도 즉답식이다.

저속에서는 매끄러운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국도와 고속도로로 올라가면 반응은 확실히 달라진다. 오른발에 특별히 힘을 주지 않았는데도 토크가 살아나며 조금은 자극하는 듯 한 반응을 보인다. 다만 디젤 특유의 소음은 억제하지 못 한 건 아쉬웠다. 이 정도 가속능력이면 30대 여성의 첫 차로 충분히 추천할 만 했다.

2019년형에 탑재된 디젤 엔진은 효율성은 높이고 배출가스를 줄여 환경규제 수준에 맞는 경량화를 이뤘다. 기존 2143cc에서 1950cc로 폐활량을 줄였지만, 출력은 194마력으로 24마력 높였다.

마지막으로 반자율주행 기능. 271만원을 추가해야 적용할 수 있는 반자율주행 기능은 이 가격을 주고도 넣을 만하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이탈 방지가 반자율주행 기능의 핵심이다. 높은 속도라면 전방 차량과의 거리는 좀 더 멀게 되고 낮은 속도에서는 더 가깝게 유지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C220d 아방가르드는 완벽하게 소화했다.

연비를 살펴보니, 복합연비는 14.4㎞/ℓ로, 고속도로에서 크루즈 컨트롤을 통한 정속주행에선 20㎞/ℓ 이상의 연비를 유지했다. 효율을 중시한 17인치 컨티넨탈 타이어의 효과다.

C220d 아방가르드에서 내린 뒤 든 생각은 벤츠차를 좋아하는 입문자에게 추천해 주고 싶다는 것이었다.

잔고장이 없는 높은 완성도를 원하는 30대 여성. 만일 남성이 원할 경우 C클래스보다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금전을 더 모아 E클래스를 추천하고 싶다. 

C220d 아방가르드.[사진=전민준 기자]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