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관보, 대중관세 인상 공지 vs 中, '보복' 나선다...막판협상 기싸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04:0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0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워싱턴D.C.에서 예정된 무역 협상을 하루 앞두고 미국과 중국은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트럼프 행정부가 관보를 통해 10일부터 관세 인상을 강행할 계획을 공지했고, 이에 대해 중국 상무부는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수출입 항만 [사진=블룸버그]

중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을 둘러싼 이견으로 인해 4개월 가량 이어진 협상이 좌초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양측 모두 물러서지 않을 기세다.

8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관보 사이트에 오는 10일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언급한대로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할 것이라는 내용이 공지했다.

관세 인상 방안을 담은 관보의 인쇄물 발간은 9일 이뤄질 예정이다. 하지만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사실상 관세 인상이 공식 발표된 셈이다.

지난 6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 자정을 기해 관세 인상이 발효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관보는 원칙적으로 관세 인상을 강행하되 USTR이 특정 상품에 대해 예외 조치를 취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즉각 맞대응 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실제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올릴 경우 이에 상응하는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미국 수입품에 대해 즉각 보복 관세를 도입하는 방안을 이미 마련해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중국 상무부는 무역 마찰의 고조가 어느 국가에도 이익을 주지 못한다고 강조하며 9~10일 협상에서 반전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이날 백악관은 중국으로부터 ‘딜을 원한다’는 입장을 전달 받았다고 밝혔지만 어느 한 쪽이 통 큰 양보를 취하지 않을 경우 관세 전면전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주요 외신들의 판단이다.

관보의 공지가 실행된다면 양국 고위급 정책자들이 무역 담판을 진행하는 와중에 관세 인상이 발효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으로 인해 이미 예정보다 축소된 협상 일정이 결렬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다.

미국의 선전 포고에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가 꺼내 놓을 카드가 결정적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스콧 케네디 중국 담당 연구원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인상 발언은 단순한 협박이 아니라 진지한 경고로 보인다”며 “류 부총리가 이번 협상에 참석하기로 한 것은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족시킬 만한 협상 카드를 제시할 의지를 드러내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