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국정운영 지지율, 취임 후 최고...‘경제 순항’ 덕분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미국 유권자들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4월 17~30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율이 46%로 집계됐다. 이는 3월의 39%에서 4월 상반기 조사에서 45%로 껑충 뛰어오른 후 1%포인트 더 오른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갤럽은 “(여론조사 실시 당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보고서 발표 결과 일단 무죄로 일단락됐고, 무엇보다 경제가 호조를 보여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공화당 지지자들의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91%로 지난해 11월에 기록한 사상최고치 92%에 근접한 수준이고, 민주당 지지자들의 대통령 지지율도 12%로 2017년 4월에 기록한 사상최고치와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4월부터 급등하기 시작했다. 강력한 고용지표와 3.2%에 달하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발표되며 미국 증시가 신고점 기록 행진을 지속한 덕분이다.

갤럽은 미국 경제가 연말까지 순항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를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번 여론조사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뮬러 특검의 보고서를 임의로 해석했다는 비난과 함께 민주당 측에서 바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 전이어서, 특검 보고서 여파가 완전히 반영되지는 않았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