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영표 "국가이익은 곧 민생…한국당 국회로 돌아오라"

2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
"장외투쟁 그만두고 국회 복귀해야"
"국회거부 민생 발목잡기 그만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0:4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수습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의원은 국가 이익을 우선하여 직무를 수행한다. 헌법 제46조 2항 내용”이라며 “국가 이익은 곧 민생이다. 당리당락이 아니라 국민 위한 정치를 하는게 국회의원과 정당의 소임”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장외투쟁을 그만두고 국회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02 yooksa@newspim.com

홍 원내대표는 “여야가 정쟁 벌이고 다투고 싸울 수 있지만 그 모든 것은 국회 내에서 국회법에 따라서 이뤄져야 한다”며 “어제 여야4당은 한국당에 국회로 오라고 호소했지만 한국당은 일언지하에 거절하고 장외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속내는 결국 내년 총선 앞두고 지지층 결집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한국당 향한 국민 요구는 국회 돌아와서 국민 위한 일 하라는 것”이라고 질책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홍 원내대표의 발언에 힘을 보탰다. 조 정책위의장은 “4월 임시국회 회기가 며칠 남지 않았는데 민생현안과 엄중한 경제 대외리스크가 산적해있다”며 “그러나 한국당의 무책임한 국회거부와 민생 발목잡기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미세먼지와 산불 등으로부터 국민의 삶 지켜내고 민생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1주일 넘어서고 있다”며 “그런데 한국당은 계속 묵묵부답이다. 조속히 국회 정상화해서 추경 예산 처리와 특위 구성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05.02 yooksa@newspim.com

이어 조 정책위의장은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지난 30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 식샹 생산량은 총 495만톤으로 1년치 식량 수요가 대략 600만 톤인 것 감안하면 무려 100만톤에 가까운 식량이 부족하다”며 “북미 협상이 교착 국면이지만 식량지원은 인도적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특히 대북 인도지원 실현되면 대화 및 협상 분위기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애 민주당 의원은 북한 얘기가 거론되자,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이 방송에서 한 발언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한 의원은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 해산과 관련해 청와대 청원에 북한 지령 받은 사람들이 참가하고 있는 것 같다는 발언을 했다”며 “지역출신 의원들이 많은데 하물며 대구·경북에서도 그런 발언 통하지 않는다. 유치하고 정말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