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포스코, 영업이익 늘었는데 순이익 감소 왜…'SNG사업'이 발목

200억원대 촉매제 폐기물로 헐값 처리 의혹까지 제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수=뉴스핌] 오정근기자 = 국내 철강업 사업이 불황이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해 포스코가 5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순이익은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합성천연가스(Synthetic Natural Gas·SNG) 사업 중단 결정에 따른 손상평가 결과로 포스코가 2009년 야심차게 시작한 액화천연가스(LNG)의 대체 연료로 석탄을 가스화하는 사업이 경쟁력을 잃었다는 지적이다.

포스코 광양제철 부리더 [사진=박우훈 기자]

지난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보호무역주의가 글로벌 시장의 발목을 잡은 해였다. 철강업 역시 불황을 보였는데 빅3 중 현대제철은 영업이익이 1조261억원으로 -25.0%, 동국제강도 1450억원으로 전년대비 –39.9% 하락했다. 반면 포스코는 5조 5426억원의 영업이익을 보이며 2011년 이후 7년 만에 5조원대로 복귀했고 전년대비 19.9% 성장했다.

지난 4월24일 포스코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공시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영업(잠정)실적은 1조2029억원의 영업이익과 7784억원의 순이익을 보였다. 주력 사업인 철강 부문의 이익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늘어난 반면 정작 순이익은 오히려 36.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원인은 합성천연가스(SNG) 사업 중단 결정에 따른 손상평가 결과, 8097억원의 손상이 인식돼 2018년 4분기 순이익이 8295억원 감소했기 때문이다.

포스코 광양제철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2009년 야심차게 시작한 SNG는 액화천연가스(LNG)의 대체 연료로 석탄을 가스화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LNG에 비해 석탄의 실거래 가격 차가 좁혀지고 셰일가스 유통이 확대되면서 경쟁력을 잃었다.

포스코는 지난달 7일 사업 매각 주관사를 선정하고 매각을 추진 중이나 수익성 결여로 원매자가 딱히 나서지 않고 있어 금융시장에서는 추가 손상처리로 이어질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포스코도 마땅한 대안이 없어 분할 매각 방안이라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광양지역과 포스코 투자자 일각에서는 SNG사업 추진배경에서부터 문제가 많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그런데 설비 중 다른 발전소에도 사용이 가능한 촉매의 경우, 정작 유지보존이나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제 가격을 받아 매각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폐기물로 슬며시 임의 처분하는 상황이 우려된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가스크래킹 촉매는 약 200억원 가량의 초기비용이 들었고 주요성분 거래가격이 톤(t)당 낮게는 1000만원에서 높게는 1억원이 넘는 고단가의 물질과 귀금속으로 구성됐다. 물질만 분류해도 최하 50억원이 넘는 가치가 있다는 게 관련업계의 설명이다.

포스코 [사진=포스코]

포스코 SNG 태스크포스(TF)팀 관계자는 “설비의 분해 배출은 포스코 건설이 담당했다”며 “촉매제 처리는 두 단계로 나뉘는데, 촉매제를 빼는 공정과 처리하는 공정으로 계약해 실행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배출은 폐기물로 구분했고, 폐기물 재활용업체가 입찰을 통해 4월 초에 계약했다”며 “주요성분은 녹여 재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지만 그 외 계약금액은 개인정보보호의 사유로 밝히길 꺼려했다.

이렇듯 포스코는 철강업계에서 가장 두드러진 영업이익을 올렸음에도 순이익을 올리지 못하는 이유를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설비 분할 매각계획이 저조한데다 추가 자산 손상에 대한 방지 대책도 없는 것으로 드러나 200억원대 촉매제 폐기물로 헐값에 처리했다는 의까지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3월29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포스코 연결감사보고서는 합성천연가스 설비 매각 가능한 범용자산의 회수가능가액 산정 시 경영진의 편향 가능성 존재를 핵심 감사사항으로 지적한 바 있다. 

jk234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