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저출산·청년실업 등 '기업시민' 활동 적극 나서

사회적 가치창출 통해 기업가치 높이기 활동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5: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포스코가 저출산과 청년실업 등 기업시민으로서 사회 이슈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7월 취임식에서 ‘100년 기업 포스코’를 만들어 나가자며 새 기업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선언한 바 있다.

29일 포스코에 따르면, 기업시민 활동은 기업이 기존의 경제주체 역할에 더해 사회 이슈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시민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것이다. 포스코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활동으로 정의했다.

포스코는 지난달 4일 ‘기업시민 러브레터’시즌2를 시작했다. ‘기업시민 러브레터’는 쌍방향 소통을 강화하고, 사회적 이슈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더욱 적극적으로 수렴하겠다는 것이 특징이다.

포스코의 경영개혁 실천 다짐 행사 모습 [사진=포스코]

지난 러브레터가 개혁과제 발굴에 집중했다면, 이번 ‘기업시민 러브레터’는 포스코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달성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 발굴을 주된 목표로, 저출산과 청년실업 등 사회적 이슈해결에 필요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위주로 접수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포스코는 러브레터 등을 통한 대내외 의견을 수렴해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중 하나로 제시했던 것이 '협력사와의 수평적 협력 문화 조성'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제철소내 협력사들로부터 시설에 대한 불편함이나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전달받았고, 이를 반영해 대대적인 개선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취임 이후 각계각층으로부터 접수받고 있는 러브레터에도 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 후손에게도 가족 같은 기업이 되어 달라는 당부가 많았다. 협력사와 상생을 주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접수된 의견을 토대로 작은 것부터 하나씩 고쳐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포스코는 송도 R&D센터 협력사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 지원도 추진하고 있다. 협력사 직원들이 이용하는 임대시설물에 대해서도 휴게공간 확대, 탈의실, 샤워실 신설 등 개보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또 포항에 거주하는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92) 할머니에게 스틸하우스를 건립해 기부했다. 포스코가 기증한 스틸하우스는 방 2개, 주방겸 거실, 창고 등으로 이루어진 14평형 규모의 주택이다. 스틸하우스는 월드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이자 일명 ‘녹슬지 않는 철’로 불리는 포스코의 포스맥(PosMAC)이 골조와 외장재에 적용되어100년 이상의 내구성을 자랑하며 화재로부터도 안전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스틸하우스 건립 기부는 포스코의 대표적인 기업시민활동으로 포스코그룹이 생산하는 철강재를 소재로 해 임직원∙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Beyond)∙지자체 소방서 직원 등 순수 자원봉사자들이 스틸하우스 건축에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