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GS건설, 신용등급 'A-'→'A' 상향..."주택사업 호조"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GS건설 신용등급이 기존 'A-'등급에서 'A'등급으로 올랐다. 주택사업 수익성 호조 영향이다.

30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GS건설의 기업신용등급(ICR)과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기존 'A-(긍정적)/A2-'에서 'A(안정적)/A2'로 상향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방배그랑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최한승 한기평 평가1실 수석연구원은 "GS건설이 주택사업의 우수한 채산성, 해외사업 수익구조 안정화로 수익창출력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GS건설은 주택을 포함한 건축부문이 2015년 이후 10%를 상회하는 우수한 영업수익성을 지속하고 있다. 대규모 손실을 반영했던 사우디 라빅(RabighⅡ )등 해외사업에서 1169억원의 순환입이 발생하면서 영업이익률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재무구조도 안정궤도에 들어섰다는 평가다.

배영찬 한기평 평가1실 평가전문위원은 "영업수익성 제고에 힘입어 영업활동현금흐름(OCF)이 크게 증가하고, 주택 분양대금이 원활하게 회수되면서 1조원을 상회하는 순영업현금흐름(NCF)을 창출했다"면서 "작년말 순차입금이 크게 감소했으며, 부채비율을 비롯한 주요 재무지표가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