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이을 MCU 페이즈4 주요 영화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선두로 '블랙 위도우' 등 다수 예정
다음 MCU 주도할 '이터널스'·동양인 히어로 '샹치'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05월01일 08: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1000만 돌파가 낙관적인 가운데, 이후 등장할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신작들이 벌써부터 주목 받고 있다.

타노스와 어벤져스 최후의 결전을 다룬 ‘어벤져스:엔드게임’은 ‘아이언맨’(2008)으로 시작한 MCU 페이즈 1~3 및 ‘어벤져스’ 시리즈를 마감하는 최종장이다. 마블은 한국 극장 흥행역사를 새로 쓰는 이 작품에 이어 '스파이더맨' '블랙팬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닥터 스트레인지'의 속편과 새 히어로가 등장하는 신작들을 연달아 선보인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의 스페셜 포스터 [사진=소니픽쳐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2019년 7월 5일 개봉)
MCU 페이즈4의 첫 주자는 스파이더맨이다. 톰 홀랜드가 처음 주연을 맡은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후속작으로 지난 3월 유럽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 화제를 모았다. 흐름 상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스토리에 적잖은 영향을 받는 작품이기도 하다. 

전작에 이어 존 왓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젠다야 콜맨과 마리사 토메이, 마이클 키튼, 제이콤 배덜런, 사무엘 L.잭슨이 출연한다. 주요 인물인 미스테리오는 제이크 질렌할이 맡았다. 

'어벤져스:엔드게임' 속의 블랙 위도우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블랙 위도우(2020년 5월 1일 전미 개봉 예정)
‘아이언맨2’부터 MCU의 히로인으로 사랑 받아온 블랙 위도우의 첫 단독 영화다. 주인공은 물론 스칼렛 요한슨. 작품의 시간적 배경은 ‘아이언맨’보다 먼저다. 블랙 위도우(나타샤 로마노프)의 성장과정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이며,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 케이트 쇼트랜드가 연출을 맡는다. 제작은 오는 6월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이터널스(2020년 9월 16일 전미 개봉 예정)
오는 8월 촬영에 돌입하는 이터널스는 불사의 능력을 가진 종족을 지칭한다. 주요 인물은 카렌, 파이퍼, 이카리스, 세르시, 마카리, 주라스, 테나, 스타폭스, 드루이그, 헤라클레스, 엘리시어스, 포가튼 원 등이다.

이터널스 종족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에서 커트 러셀이 연기한 절대자 에고(이고) 같은 셀리스티얼이 탄생시켰다. ‘어벤져스’ 시리즈 최강의 빌런 타노스 역시 이터널스다.

영화 ‘이터널스’는 안젤리나 졸리의 출연 확정 및 최근 제기된 마동석의 합류 가능성, 그리고 동성애자를 주인공으로 기용한다는 소문 등 여러모로 화제를 모았다. 이 점만 봐도 ‘이터널스’가 MCU 페이즈4의 주요작임은 틀림없다.

블랙팬서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블랙팬서2(개봉일 미정)
전작 ‘블랙팬서’의 속편이다. 개봉은 2021년경으로 예상되나, 결정된 바는 아직 없다. 전작의 주인공 채드윅 보스만이 그대로 출연하고, 감독 역시 라이언 쿠글러가 그대로 이어받는다.

닥터 스트레인지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닥터 스트레인지2(2021년 5월 개봉 예정)
2016년 공개된 ‘닥터 스트레인지’의 속편이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어벤져스:엔드게임’의 핵심 캐릭터이자 이야기의 키맨 닥터 스트레인지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는 것만으로도 팬들을 설레게 한다.

촬영은 2020년 봄으로 알려졌다. 주인공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맡는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개봉일 미정)
2020년 개봉을 목표로 한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원래 2018년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었으나, 제임스 건 감독이 디즈니로부터 해고된 지 8개월 만에 복귀하는 바람에 촬영이 미뤄졌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 3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의 감독으로 확정된 제임스 건은 MCU 페이즈4를 이끌 주요 연출자로도 주목 받고 있다.

'샹치'의 주인공으로 유력한 마이크 모 [사진=영화 '스트리트 파이터:전설의 귀환' 스틸]

◆샹치(개봉일 미정)
마블 최초의 동양인 히어로 ‘샹치’도 MCU 페이즈4의 기대작 중 하나다. 샹치는 토르처럼 묠니르를 휘두르지도, 헐크처럼 초인적 힘을 발휘하지도 않는다. ‘퍼니셔’의 캐슬처럼 순수한 인간 히어로다. 각종 무술을 연마한 중국인 쿵푸마스터로, 마블 코믹스에선 ‘어벤져스’의 일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주인공으로는 마이크 모(35)가 현재 유력하다. ‘샹치’ 자체가 브루스 리에서 모티브를 땄는데, 그가 ‘스트리트 파이터’ 등에서 화려한 무술실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 역할에는 ‘청설’의 주인공 펑위옌(36)이나 ‘인투 더 배드랜즈’의 우옌주(45), 중국 엄친아 배우 겸 감독 우징(45) 등이 거론된 바 있다.

참고로 각본을 담당하는 데이브 콜러햄은 DC의 야심작 ‘원더우먼 1984’의 각본가이기도 하다. 

◆앤트맨·캡틴마블도 후속작…MCU 페이즈4의 루머들
'앤트맨'과 '캡틴마블'의 후속작 개봉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두 영화는 MCU 페이즈4의 기대작들이다. 더욱이 '캡틴마블'은 올해 3월 개봉해 600만 가까운 흥행성적을 거두며 이미 성공했다. 이 밖에 영화와 TV시리즈로 등장한 '판타스틱4'도 거론된다. '윈터솔저'나 '워 머신'의 솔로 영화의 제작 가능성도 루머로 떠돈다.  

'윈터솔저' 이야기가 나왔으니 '썬더볼츠'에 대한 루머도 빠질 수 없다. '썬더볼츠'는 DC코믹스로 따지면 '수어사이드 스쿼드'로, 빌런이나 안티히어로들로 구성된 팀이다. 헬무트 제모가 창조했으며 구성원이 매번 바뀐다. 윈터솔저와 레드헐크, 퍼니셔, 호크아이 등이 포함된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