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1Q 성장률 3.2%, 'R'우려 일축?...급반전될 수도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7일 10: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김선미 기자 = 미국 경제성장세가 올해 1분기 들어 대폭 강화됐다. 비록 속보치이지만 연율 3.2%는 1분기 기준으로는 2015년 이후로 4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한때 1분기 성장률이 1%대에 그칠 것이라는 비관론과 함께 글로벌 경제의 경기침체(Recession) 우려가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무역과 재고 급증 등 일회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향후 수개 분기 동안 이러한 추세가 금세 바뀔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연율 3.2%로, 지난해 4분기 최종치인 2.2%에서 크게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사전 로이터폴 전망치 2%와 다우존스가 집계한 예상치 2.5%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미국 GDP 성장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조5000억달러(약 1741조5000억원) 규모의 감세 정책을 펼친 영향에 지난해 2분기 4.2%로 정점을 기록한 후 하락했다. 오는 2분기까지 플러스 성장률이 이어지면, 미국 경제는 사상 최장기인 10년 연속 확장세를 기록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1분기 실질 GDP가 연율로 3.2% 성장했다"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라고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CNBC 방송에 출연해 "압도적인 수치"라면서 "현재 경제는 모멘텀을 잃는 것이 아닌, 모멘텀을 얻어가는 호경기 사이클에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모두 일시적인 측면이 강한 지표들이어서 지속 가능성에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분기 성장률에 기여한 일부 요인들은 일시적이라는 게 많은 이코노미스트의 진단"이라고 보도했다.

1분기 '깜짝 성장'은 기본적으로 미국 경제의 강한 체력을 반영하는 것이지만, 장기적인 낙관론으로 확대해석할 필요는 없다는 뜻이다.

1분기 GDP는 정부 투자가 증가해 소비 및 기업 지출의 급격한 둔화세를 상쇄하며 높은 성장률을 보였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GDP 성장률보다 내수에 더욱 주목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두 일시적인 측면이 강한 지표들이어서 지속가능성이 의문시된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분기 성장률에 기여한 일부 요인들은 일시적이라는 게 많은 이코노미스트의 진단"이라고 전했다.

경제의 펀더멘털에 해당하는 소비와 투자는 둔화됐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활동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소비지출 증가율은 4분기의 2.5%에서 1.2%로 낮아졌다. 연방정부가 35일 간 폐쇄되면서 자동차를 중심으로 소비지출이 위축됐다.

기업설비투자 증가율도 0.2%로 급격히 내려가 2016년 3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캐피탈이코노믹스의 미국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 폴 애쉬워스는 "1분기 GDP성장률이 높게 나와 미국의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조롱하는 듯 보이지만, 그 숫자 뒤에는 우려되는 구체적인 원인들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D.C에서 관광객들이 미국 국기인 성조기가 그려진 자켓을 입고 의회 건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