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경유보다 싸게"...가스公, 수소전기차에 가격엔진 단다

가스공사,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 수립
2030년까지 4.7조 투입…일자리 5만개 창출
해외 제조·수입으로 kg당 3000원까지 인하
유통 방법으로 선박·배관 등 활용 방안 강구

  • 기사입력 : 2019년04월2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2030년까지 총 4조7000억원을 신규 투입한다는 장기전략을 내놨다. 이를 통해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다. 

가스공사는 "미래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선도하고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1월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조치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가 25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가스공사는 정부 발표 이후 대내외 전문가 그룹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약 3개월간 의견 수렴 및 연구 분석 등을 전개해왔다. 그 결과 수소경제 성패가 초기 시장 형성에 달려 있다고 판단하고 시장 활성화 장애요소들을 해소하는데 초점을 맞춰 중장기 수소 사업 추진 로드맵을 수립했다. 

특히' 가격 경쟁력 강화'과 '안정적 에너지 공급'은 가스공사가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대목이다. 아직까지 석유, 액화천연가스(LPG) 등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고, 제조·운송 등 공급방식에 있어 제약이 크기 때문이다.    

수소는 현재 kg당 가격이 6500~7000원 수준이다. 가스공사는 이를 2030년까지 kg당 4500원까지 낮춰 가격경쟁력을 높이고, 이후 해외 제조·수입으로 kg당 3000원까지 인하한다는 목표다. 

김환용 가스공사 전략기획본부장은 "초창기에는 현재 가격으로 수송용이나 연료경쟁력 확보가 어렵다"며 "2025년까지 수소 생산 개질기 규모를 키우고 소비를 높임으로써 생산단가를 낮추는 쪽으로 노력하고 그 이후에는 해외에서 제조·수입해 가격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구상중에 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우선 수소차 연료 가격 경쟁력을 키우는게 급선무다. 정부가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6만대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소 1kg을 기준으로 100km 정도를 주행할 수 있는데, 이는 경유대비 20~30% 높은 가격이다. 

배경석 가스공사 미래전략부장은 "수소차 이용시 수소 1kg로 100kg까지 달릴 수 있는데, 경유대비 수소 가격을 환산하면 9000원 정도"라며 "수소를 kg당 8000원 이하로 공급하면 경유대비 가격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가스공사]

수소 공급 단가를 낮추기 위해선 안정적 에너지 공급이 필수다. 현재 울산이나 서산, 여천 등 석유화학단지 밀집지역에서 수소가 저렴하게 공급되고 있지만 이를 수도권이나 지역으로 갖고 오면 운반거리에 따라 kg 당 최대 8000원까지 올라간다. 

이들 지역에서는 수소 생산방법 중 하나인 '부생수소' 방식을 이용하는데 석유화학단지에서 나오는 수소 부산물에 산소를 더해 전기화학 반응을 일으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에너지 산업체계를 유지하면서 발생하는 수소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이 방식은 석유화학단지가 형성돼 있는 곳에서만 가격경쟁력을 가질뿐 타 지역에서는 무용지물이나 마찬가지다.

이 때문에 또 다른 생산방식인 천연가스 개질, 물전기분해(수전해) 방식도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데 천연가스를 고온, 고압의 수증기로 분해하는 천연가스 개질 방식은 경제성이 높은 대신 이산화탄소를 많이 발생시키고, 물전기분해 방식은 친환경적인 방식이긴 하나 생산비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가스공사는 현재 천연가스 개질 방식이 대규모 생산에 적합하고 경제적이라고 판단, 단기적인 국내 제조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해외에서 수소를 생산해 선박 또는 배관을 활용해 수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가스공사의 밸류체인 분석에 따르면, 배관수입은 북방자원 활용 시 경제적 도입이 가능하나 대북제재 등 정치적 위험해소가 선결과제로 손꼽힌다. 대신 도매공급가는 kg당 2000원 이하로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해상수입은 배관수입보다 외부요인을 덜 받는대신 기술난이도가 높고, 총비용은 국내 제조보다 다소 불리하다는 단점이 있다. 공급 가격은 kg당 4000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수소운반선을 만드는 일도 기술적인 한계가 많아 위험요소로 손꼽힌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아직까지 산업 초기단계기 때문에 부생수소나 천연가스를 이용한 추출방식을 이용해 국내 수요를 충당하고, 국내 수소시장 여건이 성숙돼 수요량이 많아지면 해외 수입도 고려해 볼 것"이라며 "해외 수입국으로는 호주를 염두해두고 있는데 물을 분해해서 만든 수소나, 쓸모없는 브라운콜이라는 화석 석탄을 개질해 액화수소로 만들어 한국에 실어오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