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북러회담에 日각료 '신중'…"대북제재 완화는 시기상조"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완전한 비핵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한편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6일 NHK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단계적 비핵화에 대해 이해를 나타냈다고 보도됐지만,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길이 보여야만 한다"며 "(북한은) 아직 핵 관련 시설의 리스트조차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우리나라(일본)의 입장에 변함은 없으며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제재완화는 시기상조"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일 및 한·미·일, 러시아, 중국 등 관계국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참석한 만찬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2019.4.25.[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본 측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언급한 6자회담에 대해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국제적 다자안보협력체계를 통해 북한 체제를 보장해줘야 한다"며 "미국의 (체제보장 약속은) 6자회담 참여국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해 6자회담 필요성을 언급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어떻게 확보할지는 우리나라(일본)를 포함한 관계국들이 논의할 과제"라며 "향후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미·일 및 한·미·일 3개국이 긴밀하게 연대해 러시아와 중국 등 국제사회와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6자회담보단 북미 간 회담을 지지하겠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도 6자회담보다 북미 간 양자회담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주장'에서 "다국간 외교틀이 기능하지 않는다는 건 과거 비핵화 협상이 나타내고 있다"며 "2008년 중단된 상태인 6자회담은 실패사례일 뿐"이라고 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사설에서 "핵문제에서 러시아의 영향력을 확대시키려는 생각이 있는 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나 러시아가 협상에 들어오면 합의형성이 어려워진다"며 "북미협의로 비핵화 합의를 목표로하는 프로세스를 흔들어선 안된다"고 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은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선 러시아 측으로부터 얘기를 듣고 있다"며 "한반도의 비핵화는 러시아와 일본의 공통 목표이기 때문에 달성을 위해 확실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하는데 그쳤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