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국회의장실 점거…문희상 의장과 몸싸움·고성

"임시회 중 사보임 허가는 국회법 위반"
"오신환 사보임 허가해선 안돼"
"의장 답변 올 때까지 기다릴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0:47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장실을 점거했다. 한국당은 24일 오전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을 허가하면 안 된다고 요청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하지만 면담은 시작부터 언론 공개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은 30분가량 고성으로 대치하다 결국 국회의장이 의장실을 빠져나가면서 일단락됐다.

하지만 한국당은 문 의장이 한국당의 요구에 대해 답변을 줄 때까지 국회의장실을 점거한다는 계획이다.

자유한국당이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기 위해 24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찾아 점거에 나섰다. 2019.04.24 jhlee@newspim.com

이날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비상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사보임 절차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사보임 절차는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접수하면 국회의장이 허가하게 되어 있다. 따라서 국회의장에게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려고 한다"고 말한 뒤 국회의장실로 향했다.

이날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했던 수십명의 의원들도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면담은 고성으로 시작했다. 문 의장이 언론에 공개를 거부하면서 취재기자들을 퇴장시키려 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막으며 경호인력과 취재진, 한국당 의원들 간 고성과 몸싸움이 이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의장에게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에 대한 사보임을 의장이 허가해줘서는 안 된다"며 "명확하게 의장이 답변해달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문희상 의장이 "지금껏 나는 소신대로 살아왔다"며 "한국당이 요청한 사보임을 허가해주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아무리 그렇게 얘기해도 내 소신대로 하겠다"고 일축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위원 사보임은 그렇게 관례대로 하시면서 왜 선거법 개혁은 여야 모두가 합의한다는 그 관례는 지켜주지 않느냐"며 "의장이 할 일을 다 해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기 위해 24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찾아 점거에 나섰다. 2019.04.24 jhlee@newspim.com

한국당은 국회법 48조 위원의 선임 및 개선(사보임)에 관한 법률을 언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해당 법의 6항을 보면 위원을 사보임 할 때 임시회의 경우에는 회기 중 개선될 수 없고, 정기회의 경우에는 선임 또는 개선 후 30일 이내에는 개선될 수 없다는 내용이 있다"면서 "지금은 4월 임시회 중이기 때문에 위원을 사보임 할 수 없다. 법에 명확히 규정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위원이 질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의장이 허가를 받은 경우는 예외로 하는데, 제가 알기로는 오신환 의원이 사보임 의사를 밝힌 적이 없는 걸로 안다"면서 "만약 4월 국회 내에서 국회의장이 위원 사보임을 허가해준다면 이는 명백한 국회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일단 국회 의장실을 점거하고 국회의장의 답변을 기다리겠다는 방침이다.

나 원내대표는 "저희는 질문을 했고 의장이 답변을 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