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욱휴의 골프 레슨] 헤드 스피드 빠르게 하면 20야드 쉽게 늘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7: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월드 그레이트 티쳐스에 출연한 페블비치 골프장의 골프 디렉터 레어드 스몰은 드라이버의 헤드 스피드를 강조한다. 드라이버의 비거리가 헤드 스피드와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시간이 많이 부족한 주말 골퍼들에게 티샷전에 필요한 스트레칭은 비거리 늘리는데 효과적일수 있다.

준비된 영상에서 볼수 있듯이 도구를 이용해서 스트레칭을 하면서 근육을 이완 시키면서 얻게 되는 큰 스윙은 스윙 스피드를 빠르게 만들 수 있다.

동영상 보러가기 ▼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20야드 쉽게 늘린다’

‘양손을 도구의 끝을 잡고서 몸통을 그대로 내려서 등의 근육과 팔의 근육을 늘려주는것이 효과적일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백스윙을 쉽게 크게 만들수 있게 된다.

같은 원리로 측면도 이용해서 스트레칭을 해 보면 왼팔과 오른팔의 스윙의 반지름을 크게 만들수 있다. 백스윙시에 왼팔을 쉽게 굽어 지는 골퍼들에게 필요한 동작이다. 같은 원리로 임팩트 이후에 뻗어 내는 동작인 릴리스와 피니시는 오른팔에 의해서 진행 되는데 오른팔과 오른쪽 등쪽의 근육이 덜 스트레칭 되면 거리가 늘어나기 어렵다는것이다.

준비된 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스트레칭을 통해서 얻게 되는 비거리의 효과를 쉽게 얻을수 있다.

Chungolf@gmail.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