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北조선중앙방송 “김정은,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러시아행”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6: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24일 방송은 전용열차가 어디서 출발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은 채, 오수용·김평해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코메르산트 등 러시아 매체들도 정부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이 24일 오전 11시경 두만강 ‘우호의 다리’ 철교를 지나 러시아 국경을 통과한 뒤 하산 등을 거쳐 오후 6시쯤 블라디보스토크 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