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이란 압박 ‘나비효과’ 대선 제발등 찍는다

미국 휘발유 가격 급등에 소비자 부담 수십억 달러, 민간 지출 크게 흠집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4:2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휘발유 가격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캘리포니아 지역의 휘발유 값이 갤론 당 4달러 선을 넘었고, 전국 평균 가격 역시 조만간 3달러를 뚫고 오를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 원유 수출 제재의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따라 유가가 6개월래 최고치로 뛴 데 이어 휘발유 가격이 동반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소비자들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비용을 떠안게 됐다는 분석과 함께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산유량을 확대해 유가를 안정시키지 않을 경우 내년 재선을 노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 발등을 찍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각) 개스버디에 따르면 미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갤론 당 2.84달러까지 오른 데 이어 가까운 시일 안에 3달러 선을 돌파할 전망이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와 브렌트유가 각각 배럴당 67달러와 75달러 선에 근접, 6개월래 최고치로 치솟은 데 따라 휘발유 가격의 동반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이다.

핵 협정 파기와 함께 이란 제재에 나선 트럼프 행정부는 국제 유가 급등을 우려, 지난해 11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8개 국가에 대해 이란 원유 수입을 한시적으로 허용했지만 내달 2일부터 이를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파장이 미국 소비자들을 타격할 전망이다.

에너지 관련 헤지펀드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CNBC와 인터뷰에서 “이란 제재에 따른 충격이 여름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휘발유 가격이 가파르게 뛸 것”이라며 “이 때문에 소비자신뢰가 크게 위축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인한 미국 가계의 손실액이 수 십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시간당 임금 상승보다 에너지 가격이 더 빠른 속도로 오를 경우 미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민간 소비에 커다란 흠집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사우디 아라비아를 필두로 중동 산유국들이 원유시장의 수급 교란을 차단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처에 나서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 밖 결정에 따른 충격이 더욱 클 전망이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 생명을 걸고 통 큰 도박을 벌이고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란 제재가 유가 상승과 인플레이션 및 실질 소득 감소로 이른바 ‘나비 효과’를 일으켜 가뜩이나 지난해 관세 전면전으로 주춤한 민간 소비를 압박, 표심이 냉각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경제 성장률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에 노골적으로 금리인하를 요구할 만큼 대선을 앞두고 사활을 거는 부분이다.

오일 프라이스 인포메이션 서비스의 톰 클로자 애널리스트는 CNBC와 인터뷰에서 “이란 제재 면제 종료의 시기가 매우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