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주거종합계획] 2022년까지 공공분양 70% 후분양으로

'2019년 주거종합계획'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공공분양 물량의 70%를 후분양으로 공급한다. 올해 총 13개 단지를 후분양할 예정이다. 또 100% 준공한 뒤 분양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주거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오는 2022년까지 공공분양 물량의 70%를 단계적으로 후분양한다. 다만 신혼희망타운,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제외한다.

올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짓는 경기도 시흥 장현(614가구)과 강원도 춘천 우두(979가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의 고덕 강일(642가구)을 후분양으로 공급한다.

이밖에 올해 안성 아양, 파주 운정, 양주 회천, 화성 동탄을 비롯한 총 10개 택지를 후분양 조건으로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자료=국토교통부]

이와 함께 국토부는 보증·대출을 비롯한 후분양 금융 인센티브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후분양대출 한도는 8천만원~1억1000만원이다. 금리는 민간분양 3.6~3.8%, 공공분양 3.1~3.3%다. 후분양보증은 분양가의 최대 70%로 보증요율은 0.422~0.836%이 적용된다.

국토부는 100% 준공 뒤 분양하는 방식을 도입하기 위한 시범사업도 실시한다.

수도권 지구 중 지난해 9월 이미 착공한 의정부 고산(1331가구)을 시범단지로 선정해 오는 2020년 12월 준공 후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청약접수는 개별 동호수 확정 전이기 때문에 동별, 층별로 일부 견본주택을 공개해 평면과 마감재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분양 방식 강화를 위해 골조분양 개념을 도입한다. 이에 따라 평면과 인테리어 선택이 가능한 소비자 선택 강화형 주택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평면구조 외 주요 마감재(주방가구, 타일, 벽지, 바닥재 등)의 선택 옵션을 제공한다.

시범사업으로 올해 하반기 중 선분양으로 성남고등(132가구)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부문 후분양 활성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며 "완전 후분양 시범사업의 경우 입주자 선호도 등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해 후분양 제도 개선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