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종합] 미국, 한국 등 이란산 원유금수 제재 예외 연장 안하기로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21:4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2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산 원유 금수 제재에 대한 예외 조치를 오는 5월 이후로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미국 백악관이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밝혔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1월 이란산 원유 금수 초지에 대해 한국·중국·인도·일본·이탈리아·그리스·터키 등 8개국에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두 명의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2일 오전, "오는 5월 2일부로 국무부는 현재 이란산 원유나 콘덴세이트(초경질유)를 수입하고 있는 그 어떠한 나라도 더이상 제재 예외를 승인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예상처럼 폼페이오 장관의 발표 대신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전하는 방식으로 발표됐다.

원유 채굴장비[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