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남측 먼저 개방...軍 “곧 발표할 것”

유엔사, 18일 “JSA 南 먼저 개방”
軍 “현재 검토 중인 상황, 곧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6:0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지난 18일 유엔군사령부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남쪽 지역만 먼저 개방할 수도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 군 당국은 19일 “검토 중이며 시기가 되면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엔사에서 JSA 남측 단독관광을 한다고 했는데 국방부는 언제 발표를 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웨인 에어 유엔군사령부 부사령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웨인 에어 유엔사 부사령관은 지난 18일 경기도 평택 유엔사 본부에서 열린 ‘유엔사 미디어의 날’ 행사에서 “JSA 방문은 일단 비무장화가 완료된 군사분계선(MDL) 이남 지역에서 실시될 것”이라며 “행동수칙이 합의되기 전까지의 잠정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굉장히 오래 걸리는 프로세스(과정)가 될 수도 있다”며 “한국 국방부가 수일 또는 수주 내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해 9월 남북군사합의서(9.19 군사합의)를 통해 JSA 비무장화 및 자유왕래에 합의했다.

단 자유왕래를 하기 위해서는 남북 공동근무수칙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이 문제에 남북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JSA 자유왕래가 무기한 연기되고 있던 상태였다.

특히 북한이 “JSA 관리에서 유엔사가 빠져야 한다”는 요구를 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JSA 관련한 파열음도 발생했다.

에어 부사령관도 “북한이 유엔사를 배제하고 유엔사를 해체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는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유엔사 해체는 유엔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못박았다.

[판문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이 '9·19 군사합의서' 정신에 따라 비무장화 조치가 이루어져 남북 경비병력이 철수된 채 있다.

유엔사는 일단 가능한 지역(JSA 남쪽 지역)만이라도 일반인에게 개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대해 군 당국은 “유엔사와 협의 중이었던 사안으로, 논의의 진전 정도 등 구체적인 부분은 시기가 되면 알리겠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날 취재진은 군 당국을 향해 “원래 JSA 남측은 관광이 가능했기 때문에 (유엔사의 이번 조치는) 기존의 관광을 계속하는 것”, “판문점 회담 전후로 큰 변화가 없다”, “북한과 합의가 안 된 상황에서 성급하게 추진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기존에 했던 것과 큰 변화가 없다는 지적이 있지만 (이전과 달리) 경계 근무자들이 비무장화했다”며 “변화가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은 남북 양자 합의를 하자고 하는데 유엔사가 추진을 함으로써 이 부분에서 북한과 의견 충돌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시작할 때 3자(남‧북‧유엔사) 합의 형태로 시작했다”고 짧게 답했다.

이는 북한이 ‘JSA 관련 논의에서 유엔사는 빠지라’고 했다는 보도를 부인함과 동시에 앞으로도 북한과 합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북측과 문서 형태로 의견을 교환하며 논의 및 협의를 하고 있다”며 “여건이 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