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주말에 보는 이슈+] 눈 앞에 다가온 판문점 JSA 관광…베를린장벽 같은 명소 될까

이달부터 판문점 JSA관광 시작…자유왕래 여부 관심
국방부 “연내 JSA 자유왕래 목표로 추진 중” 공식 발표
초기엔 ‘자유관광’ 아닌 남북 민사경찰‧가이드 인솔할 듯

  • 기사입력 : 2018년12월01일 06:12
  • 최종수정 : 2018년12월06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이달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왕래가 이뤄진다. 이에 따라 JSA 관광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연내 JSA 자유왕래가 가능하겠느냐’는 취재진 질의에 “그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답했다.

지난 9월 남북은 4.27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체결하고 JSA 비무장화 등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남과 북, 유엔군사령부는 3자 협의체 회의를 지속적으로 열고 JSA 내 지뢰 제거, 화기‧초소 철수, 상호 검증 등 JSA 비무장화 조치를 진행해왔다.

또 양측 진입로 상에 경계초소를 신규 설치하는 동시에 ‘공동근무수칙’을 새로 마련했다.

판문점 JSA 전경. [사진=뉴스핌DB]

◆ 北·中 여행사, JSA관광 프로그램 출시 “항공‧숙박 등 포함 162만원대”

JSA 비무장화 조치가 진척을 보임에 따라 JSA 관광(자유왕래)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특히 국방부가 지난 29일 처음으로 “연내 JSA 자유왕래를 목표로 추진 중”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북한과 중국의 일부 여행사는 이미 가격과 프로그램까지 짜놓은 JSA 관광상품을 출시했다.

지난 10월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광저우에 본사를 둔 프리미엄 여행사 ‘LE 트래블’은 JSA 일대와 군사분계선(MDL)을 지나 한국 측 일부 시설까지 방문하는 여행상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LE 트래블 관계자는 “비행기, 비자, 보험, 숙박 등을 포함해 1인당 1만위안(한화 약 162만원)이 넘는 고급 여행상품을 준비 중”이라며 “JSA의 군축이 끝나면 판문점의 군용 시설과 구역이 방문객들에게 개방될 것이고 MDL을 지나 한국 측 일부 시설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관광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한적일 것"이라며 "이미 비무장화가 되었기 때문에 안전에 크게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자유관광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 중순께  북한의 최대 국영여행사인 조선국제여행사의 일본 공식 대리점인 'JS 투어스'도 JSA 관광 여행상품을 준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JSA 관광이나 자유 왕래에 대한 명확한 한국 정부의 입장이 없었기 때문에 여행 프로그램에 따라 실제로 관광이 이뤄지지는 않았다. 비무장화가 진행되기 전이어서 향후 JSA 관광상품을 다시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언이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남측 신규 초소(사진 위)와 북측 신규 초소. [사진=국방부]

◆ 자유왕래 하더라도 자유관광 아닐 가능성도...
    남‧북‧유엔사, 민사 경찰‧가이드 인솔 관광 추진

아직 과제는 남아 있다.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가 협의 중인 JSA 공동근무수칙 마련이 다소 지연되고 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처음 협의하는 것이라 자세하게 짚어봐야 할 사안이 있고,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관광 형태도 알려진 것처럼 자유 관광이 아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방부에 따르면 3자 협의체는 완전 자유왕래(관광)가 아닌 양측의 민사경찰·가이드 등이 관광객을 이끌고 JSA 내부를 관광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판문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이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비무장화 조치가 이뤄진 뒤 남북 경비병력이 철수된 채 있다.

◆ 눈 앞에 다가온 JSA 관광…분단의 상징서 평화의 상징물로 바뀐다

JSA는 1953년 정전협정 당시 유엔군과 중국 인민군, 북한군이 교섭 장소로 활용하고자 군사정전위원회 본부 구역인 군사분계선(MDL)에 설정한 곳이다.

원래 양측이 자유롭게 왕래했지만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이후 MDL 위치에 콘크리트턱을 설치, 그 선을 넘지 못하도록 했다.

이 때문에 흔히 JSA는 분단 상태인 남북의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곳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이달 내 JSA 자유왕래가 시작되고 남북 주민들이 관광까지 할 수 있게 된다면 JSA는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전망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