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중앙회-신보라 의원실, '주휴수당 제도개선 정책토론회' 개최

"주휴수당, 해외에서 사례 찾기 힘들어...청년 고용시장에 직격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와 자유한국당 신보라의원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휴수당 제도개선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급격하게 오른 최저임금으로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애로가 심각해지면서, 각종 부작용을 초래하는 주휴수당 제도를 개선해야한다는 현장과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승길 아주대학교 교수는 "해외에서 사례를 찾기 어려운 주휴수당 제도는 유급휴일수와 통상임금 산정, 단시간근로처리, 결근자 처리 등에서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며 "주휴일을 무급으로 변경하고 대신 주휴일 지급 요건에서 개근을 삭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후 이지만 연세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지정토론에는 김강식 항공대 교수, 박정연 마로 대표노무사, 신상우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공동대표, 이황헌 충남대 학생, 양옥석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정책실장, 최태호 고용노동부 근로기준정책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양옥석 중기중앙회 인력정책실장은 "임금체계를 단순화 하고, 시대 적합한 제도로 개선해 불필요한 갈등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시급이 올라갈수록 주휴수당 개편의 파장이 커지는 만큼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맞물린 지금,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날 토론회를 개최한 신보라 의원은 "감내하기 어려운 주휴수당 부담은 청년 고용시장에 고스란히 직격탄으로 돌아왔다"며 "근로자를 비롯한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토론회를 통해 마련된 의견을 토대로 정리한 입장을 국회와 정부에 전달하고 관련 법 개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