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중앙회-삼성전자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3대 1 경쟁률

중기중앙회-삼성전자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접수 마감
총 500개사 선정해 스마트공장 구축 예정...총 1000억원 투입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8일 중소벤처기업부·삼성전자와 진행하고 있는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접수가 마감됐다고 밝혔다.

총 500개사를 모집하는 이번 사업에는 약 1500여 개 중소기업이 사업에 참여하며 약 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은 삼성전자가 5년간 매년 100억원, 정부가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지원하는 2차년도 사업이다. 유형별로 최대 6000만원에서 1억원까지의 사업비를 지원 받을 수 있고, 소기업의 경우 최대 2000만원을 전액 지원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향후 사업계획서 접수와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 선정된 500개사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동반구축형' 모델이 도입돼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업종 스마트화가 이루어지고, 모기업과 협력기업간의 원가절감 혁신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조동석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공장지원실장은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포스코 등 대기업 추가 참여를 통해 해당 사업을 확장시킬 예정"이라며 "스마트공장 구축 및 운영의 지속성을 위해 구축기업 업무 담당자 및 현장혁신리더 교육과정을 통해 스마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