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휘성, 에이미 지목 A씨 의혹 부인 "전혀 사실아냐…녹취록 있다면 처벌받을 것"[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7: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방송인 에이미가 폭로한 마약 투약 연예인 A씨로 지목됐던 휘성이 관련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7일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휘성 인스타그램]

이어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라고 과거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휘성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에 과거 마약 혐의와 관련해 7년 만에 폭로글을 남겼다. 그는 "모든 프로포폴은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면서 "제가 잡혀가기 전 누군가에게 전화가 와 A씨가 `에이미가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 그 전에 에이미를 같이 만나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더라"며 충격적인 주장을 해 파장이 일었다.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4년 9월에도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