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논란' LG V50 출시 내달로 연기...삼성은 '폴더블폰' 돌격

업계 "이통사 요청에 따른 것"으로 해석
LG전자 "신뢰도 높이기 위한 선택...출시일 미확정"
점유율 늘리는 삼성, "갤S10 5G 꾸준히 잘나가"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의 국내 5G 스마트폰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5G 통신 품질 논란이 커지면서 예정된 V50 출시가 미뤄진 것이다. LG전자는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할 때 V50을 내놓겠다며 정확한 출시 시기를 확정짓지 않았다.

게다가 갤럭시S10 5G로 5G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한 삼성전자가 다음달 5G 폴더블폰까지 선보일 예정이라 LG전자의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LG전자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5G폰 V50 출시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진=LG전자]

17일 이동통신 및 전자업계에 따르면 V50 출시 연기는 불안정한 5G 서비스에 따른 이통사들이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에 이어 V50에서 마저 불편이 이어지면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5G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스마트폰보다 이통사쪽에 쏠려있다"면서 "이통사들이 갤럭시S10 5G에 이어 V50에서까지 서비스가 안되면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V50을 통해 소비자 신뢰를 얻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보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입장이다. 5G를 계기로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높이고 시장 반등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운 만큼 LG전자에게 있어 V50의 안정성은 중요한 이슈다. 

LG전자 관계자는 "빨리 출시해 단순히 몇 대 더 파는 것보다 소비자들에게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면서 "출시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LTE 전환이나 배터리 소모 등 소프트웨어(SW) 최적화 작업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은 이달 내 마무리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LG전자의 V50 출시도 최소 다음달에나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출시를 미룬 것이 LG전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5G 품질을 담보하기 어려운데다 V50에 퀄컴의 5G 통신 칩을 처음으로 탑재하면서 예상치 못한 변수가 나타날 수 있어서다. 

더욱이 다음달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의 첫 5G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큰 부담이다. V50도 듀얼 스크린과 출고가 119만9000원이라는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사실상 시장 기대감은 폴더블폰에 쏠려있다. 갤럭시 폴드의 예상 출고가는 230만~240만원이다. 

또한 5G 논란에도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는 꾸준한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갤럭시S10 5G는 출시 3일만에 약 10만대가 나간 이후 이통사들이 진행한 5G 기기변경 프로그램을 통해 순항 중이다. 

업계 또다른 관계자는 "LG전자가 신중한 선택을 했겠지만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키우는 시간만 더 벌어준 것일 수도 있다"면서 "LG전자가 V50으로 확실히 다른 품질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