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신안군, 천사대교 개통기념 '새우란 특별전'

19일~21일까지, 천사대교 건너 암태면 국민체육센터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4: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신안=뉴스핌] 조준성 기자 =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전남 신안군 암태면 신안국민체육센터에서 자생난초인 새우란 특별전이 개최된다.

신안군새우란연구회는 천사대교 개통을 기념해 한국 자생난초의 우수성을 알리고 멸종위기 새우란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특별전을 마련했다.

새우란 전시장을 둘러보는 박우량 신안군수(왼쪽 세번째) [사진=신안군]

새우란은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자생하는 동양난으로 뿌리줄기의 모양이 새우를 닮아 새우란이라고 하며, 음지에서 자라지만 실내에서는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꽃이 잘 피고 화색이 다양하고 은은한 향기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만나는 작품은 금새우란, 한라새우란 등 새우란 원종과 정몽, 혜성 등 교배종을 포함한 총 200여점이다. 특히 신안군에서 최초로 발견돼 이름 지어진 신안새우란(환경부지정 멸종위기종 2급)과 다도새우란도 만날 수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천사대교 개통으로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멸종위기 새우란 뿐만 아니라 신안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소재로 전시회 등을 개최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주민 소득증대로 연결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34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