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서울이코노믹포럼] 짐 로저스 "남북 관광산업 발전할 것" 투자 강조

"한반도 전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국가될 것"
"교통·물류의 허브로 발돋움"
"한국 중소기업 대북 투자로 급성장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2:0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아영 권민지 기자 = "한반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국가가 될 것입니다. 남북 국경이 열리면 분명히 밝은 미래가 올 것입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통일 이후 한반도에 대한 경제적 낙관론을 제시하며 북한 관광산업에 대한 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2019.04.16 leehs@newspim.com

짐 로저스 회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북한에 투자해야하는 이유'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로저스 회장은 "통일 이후 한반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국가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에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이고 지정학적으로도 중요한 위치라고 강조했다.

로저스 회장은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과 함께 한반도는 전 세계에서 교통과 물류 허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일대일로는 지리를 완전히 탈바꿈킬 것"이라면서 "남북 국경이 열리고 남북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한이 교통의 요충지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통일 이후 한반도에서는 관광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은 수십년간 관광 쪽에서 발전이 안됐고,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는 관광지로 한국을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남북이 열리면 많은 사람들이 한국과 북한을 방문하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로저스 회장은 한국 기업들이 통일 이후 급성장할 것으로 예측하며 중소기업들에 주목했다.

그는 "일부 한국기업들이 아주 큰 부를 누리고 급성장할 것"이라면서 "작은 중소기업들이 국경 개방 이후를 대비하며 계속 조사를 하고 있는데, 그들이 북한에 투자하면서 성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이 보유한 인력과 천연자원도 남북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았다. 그는 "북한은 잘 교육받은 막대한 인력을 보유하고 있고 천연자원도 풍부하다"며 "여성 인구가 많아 인구 증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년 내로 세계 경제 불황이 도래하겠지만 한국에서는 피해를 덜 볼 것"이라며 "남북 교류가 시작되면 더 많은 경제적 이득이 발생하고 무수히 많은 투자와 번영이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