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제1회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 오늘 국립중앙박물관서 개최

27개 주한외교단·지방자치단체·문화예술기관 참여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제1회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이 16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재)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과 함께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7개 주한외교단, 지방자치단체, 문화예술기관이 참여하는 '제1회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박덕선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융복합 국제미술 기획전 '불온한 데이터' 기자간담회에서 각 작품에 대한 소개말을 하고 있다. 2019.03.21 dlsgur9757@newspim.com

이번 워크숍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문화 담당 외교관들과 주요 지자체, 문화·예술기관 담당자들이 교류하고 합동 사업을 기획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에도 주한 외교단과 국내 문화·예술 기관이 수교기념 행사 등을 계기로 협력했지만 플랫폼이 없어 주한 외교단의 담당자가 귀국하거나 교체되면 지속적으로 소통이 불가능했다. 

이에 국제문화교류 종합정보시스템 문화로(이달 3일 개설, 영문명 K-Culture Road) 개설과 이번 워크숍을 통해 행사계획과 정보 등을 공유, 더 쉽게 업무 협력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워크숍에는 한국에서 문화원을 운영하고 있거나 수교기념행사를 위해 협력하는 브라질(60주년), 폴란드(30주년), 헝가리(30주년) 등 17개 국가 문화 담당 외교관 22명과 국내 예술가 및 예술단체의 해외 진출 등의 국제교류를 추진하는 제주특별자치도,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등 10개 지방자치단체 및 문화 예술기관 국제교류 담당자 18명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각 기관 대표사업과 2019년 주요사업 정보를 공유하고 행사·공모 사업 등 업무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우수문화상품 권역별 순회 사업, 문화로 등 대표적인 국제교류 사업을 소개한다.

문화 담당 외교관과 지자체·기관 담당자들은 브라질 유명 기타연주자인 아사드 형제(Assad Brothers) 콘서트(10월), 폴란드 영화 축제(서울, 5월), 헝가리문화원 개원(서울, 연말), 세계 지자체 연합(UCLG) '글로벌청년문화포럼'(제주도, 10월), 국립중앙박물관 해외 전시(폴란드 바르샤바, 미국 스미소니언박물관 등), 아스거 요른전(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5월), 서울국제공연예술제(예술경영지원센터, 대학로, 10월) 등 2019년 교류 활동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