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서울이코노믹포럼] 민병복 대표 “한반도 새로운 질서...코리아 프리미엄으로 바꿔야”

16일 8회 서울이코노믹포럼
크리스토퍼 힐·짐 로저스 초청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9:04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민병복 뉴스핌 대표는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며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바꾸려는 노력을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번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 미국대사, '북한투자 선봉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그리고 아주 드물게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대사를 지낸 팜 띠엔 번 전 주한·주북한 베트남 대사가 한 자리에 모여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에 대해 논의했다. 2019.04.16 leehs@newspim.com

민 대표는 16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 개회사에서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세 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될 것이라는 기대가 한껏 높아졌다”며 “하지만 베트남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이후 상황은 이전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대만큼 속도가 나지 않고, 난관이 곳곳에 있는 것도 사실이나 분명하고 중요한 건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는 노력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핵을 없애고, 평화를 정착시켜 공존공영의 길로 나가는 게 바로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라고 강조했다.

민 대표는 “북핵과 군사적인 대치로 인한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비핵화 평화체제,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바꾸는 것”이라며 “경색된 남북 및 북미관계에도 화창한 봄날이 어서 오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 또 베트남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 진출해 국부를 늘리기 위해 불철주야 수고하는 기업인들도 성공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이코노믹포럼에는 연사로 초청한 크리스토퍼 힐 전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핵문제와 남북관계 및 동북아정세와 관련해 대담을 가진다.

모든 재산을 북한에 투자하겠다고 밝혀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왜 북한을 매력적인 투자처로 지목하는 지 직접 듣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남한과 북한에서 각각 대사를 역임한 흔치 않은 이력을 가진 팜 띠엔 번 전 베트남 대사는 우리 기업들이 베트남에서 성공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 지 조언한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