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軍에서 VR∙AR 활용해 훈련....SKT-육사 '스마트 육사' 구축

MOU 체결...서울 육사 캠퍼스 5G 인프라 상반기내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과 육군사관학교가 군 최초로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에 나선다.

육사 생도가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로 전시 상황 사격훈련을 받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최일규 B2B 사업단장과 정진경 육군사관학교 학교장이 15일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 본관에서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과 육군사관학교는 5G 기술과 첨단 ICT 기술을 집약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양자암호, 드론 관련 기술을 포함한 5G · ICT 기술 연구에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내 서울 육사 캠퍼스 전역에 5G 인프라를 구축한다.

단일 군사 시설의 지형, 보안 등을 고려해 맞춤형 5G 인프라를 전면 구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가상현실(VR) ∙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실전 같은 미래형 훈련을 도입한다. 앞으로는 기존의 사격, 전술, 지휘통제 관련 훈련들이 'VR ∙ AR 기반 통합전투훈련'으로 바뀌게 된다.

'VR ∙ AR 기반 통합 전투훈련체계'는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 VR 기반 전술훈련 시뮬레이터, AR 기반 지휘통제훈련 시뮬레이터, 훈련정보 수집 및 훈련효과 분석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체계가 도입되면 생도들의 체력관리와 교육환경도 바뀐다.

앞으로 생도들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차고 생활하면서 인공지능(AI) · 빅데이터 기술로 자신의 체력 데이터를 분석한 맞춤형 체력관리 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기존에 연 1회 시행하던 체력 검정보다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5G · ICT 관련 기술 관련 ICT 산학 세미나를 개최하고 기술 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우리 군이 추진 중인 '스마트 국방혁신'의 핵심은 5G를 기반으로 한 초연결 네트워크"라며 "SK텔레콤의 맞춤형 5G 인프라 구축과 5GX 기술로 육군사관학교가 국방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