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승리 '필리핀 생일파티' 참석 유흥업소 여종업원들 조사

경찰, 승리 파티 참석 유흥업소 여종업원 중 일부 조사
"여종업원 추가 조사 등으로 성매매 여부 확인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4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4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 생일파티에 참석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 생일파티에 참석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 중 일부를 최근 소환해 당시 성매매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3.14 leehs@newspim.com

경찰관계자는 “파티에 초대된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 중 일부를 조사했다”며 “나머지 여종업원들에 대해 추가 조사하는 등 성매매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12월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는 외국인 투자자를 비롯해 승리의 지인들과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이 초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리 측이 해당 여종업원의 여행 경비를 부담한 점을 볼 때, 이를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또 승리의 지인이라고 보기 어려운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파티에 초대된 사실 자체를 성매매 알선 정황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에게 성접대 지시가 없었더라도 승리 측이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초대해 비용을 부담한 것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가 이뤄지도록 분위기를 형성하기 위함이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근거로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