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승리·정준영에서 시작된 '불법 영상' 확산…거짓말 꼼수가 화 키웠다

승리·정준영·최종훈·로이킴, 불법 촬영물 유포 및 공유 혐의
불리한 내용 부인하며 거짓말…사실로 드러나 팬심 돌아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08:1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0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눈앞의 상황만 모면하려던 얄팍한 수가 모두 들통 났다.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하고 유포해 물의를 빚은 일명 '승리 단톡방' 멤버들. 혐의를 부인하던 이들은 사건이 밝혀질수록 거짓말이 속속 들통나면서 팬들의 뒤통수를 쳤다. 빠른 인정이 아닌, 꼼수를 마련하고 증거인멸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팬심은 빠르게 식어버렸다. 

◆ 승리‧정준영‧최종훈, 거짓말로 무마하려했던 얄팍한 꼼수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은 마약과 불법 성관계 영상 촬영 및 유포, 그리고 경찰 유착까지 그야말로 범죄의 종합선물세트다. 그 중심에는 대한민국 3대 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이자 한류가수로 명성을 떨친 빅뱅 멤버 승리가 있었다.

이 모든 사건은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드러났다. 승리는 정준영, 최종훈, 그리고 유리홀딩스 전 대표인 유인석이 함께 있는 대화방을 통해 성매매를 알선했다. 그리고 대화방을 통해 여성의 알몸 사진도 유포했다.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왼쪽)과 이를 공유하고 유표한 승리(가운데), 최종훈(오른쪽) [사진=뉴스핌DB]

사진을 유포한 것은 비단 승리만은 아니다. 정준영은 승리와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함께 있는 대화방을 통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했다. 그리고 프로그램 촬영 차 해외로 나갔을 때 성매매한 정황도 추가로 밝혀졌다.

한류가수의 성매매 알선도 충격적이었으나, 최종훈도 만만치 않았다. 그는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과 유착한 증거가 드러났다. 이처럼 온갖 범법행위를 저질렀으나, 반성하는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거짓말로 사건을 무마하려다 논란만 키우는 꼴이 됐다.

당초 승리는 자신의 성매매 알선 내용이 담긴 대화방이 모두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해외 원정 도박, 성매매 알선에 대해서도 모두 부인했다. 그러나 이는 모두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같은 대화방에 있던 정준영의 불법 촬영물 유포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가 드러났다. 그는 “(정준영을)말렸다. 오프라인에서 만났을 때 ‘그런 것 좀 하지 마, 진짜 큰일 나’ 라고 말렸다”며 나름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승리 역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것이 확인되면서 모두 거짓말로 들통 났다. 또 경찰 출석을 앞둔 정준영에게 휴대폰을 바꾸라는 지시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SBS '8뉴스' 캡처]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은 증거인멸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 정준영은 지난 2월 15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 있는 그대로 다 제출하고 솔직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렸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전, 미국에 머물던 정준영은 기존 ‘황금폰’을 버리고 새로 구입한 뒤 귀국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최종훈도 마찬가지다. 그는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에게 돈을 건네지도 않았으며, 유착은 더더욱 아니라고 해명했다.

얼마 안 가 최종훈의 해명도 모두 거짓으로 밝혀졌다. 경찰과 유착도 사실로 드러났다. 그는 대화방을 통해 “크롬하츠(수갑) 꽤 아팠다. 안 차본 사람들은 말도 마라. 차기 전에 1000만원 준다고 했다”고 말해 비난을 샀으나 모두 부인했다. 더불어 5건의 불법촬영물을 전달받고 유포, 불법 영상 1건을 직접 촬영해 유포한 것으로 밝혀져 대중의 분노를 키웠다.

이처럼 승리, 정준영, 최종훈은 반성은커녕 증거인멸부터 급급했다. 금세 들통 날 거짓말을 하며 대중을 기만한 탓에, 이들을 바라보는 대중은 실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 용준형‧이종현‧로이킴, 억울함 호소→경찰 조사까지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속한 이들은 최종훈, 승리에서 끝나지 않았다. 문제의 대화방에는 전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과 씨엔블루 이종현, 그리고 '국민 엄친아' 로이킴까지 속해 있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04.10 kilroy023@newspim.com

용준형과 이종현 모두 불법 영상을 돌려본 의혹을 부인했다. 그리고 억울함까지 호소했다.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보도된 내용은 짜깁기고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종현 역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모든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결론적으로는 용준형, 이종현은 정준영과 불법 영상물을 공유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들의 해명과 반박은 거짓말로 드러났다. 직후 용준형은 하이라이트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있던 절친 K씨의 정체도 충격으로 다가왔다. 정준영의 절친이자, Mnet ‘슈퍼스타K’로 인연을 쌓은 로이킴이 지목됐지만 본인은 지난 2월 26일 자신의 반려견 계정에 “다들 잘지내시죠”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근황을 전했다. 이에 당시 팬들은 로이킴은 정준영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을 것이라 추측하고 안도했다.

그의 관계자 역시 로이킴이 지목됐을 때만 해도 “절대 아니다. 친분은 있는 것은 맞지만 전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후 로이킴이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확인되자 로이킴이 게재한 글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미국에서 학업 중이던 로이킴은 결국 극비리에 입국해 지난 10일 경찰에 출석, 조사를 받았다. 이를 두고 "도둑처럼 몰래 들어왔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로이킴은 정준영과 함께 음란물 공유 및 유포에 관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이처럼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유명인들이 거짓말로 일관하면서 팬심도 싸늘하게 식고 있다. 모두 한류가수로 활동하거나,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기에 충격을 더한다. 특히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개로 확인된 만큼, 누가 또 얼마나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