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콘리뷰] 다채롭고 세련된 '뉴이스트 음악'의 진수…돌아온 황민현과 함께 할 전성기

  • 기사입력 : 2019년04월13일 21:59
  • 최종수정 : 2019년04월13일 2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황민현이 돌아오며 완전체가 된 뉴이스트가 첫 단독콘서트에 1만2000여 관객을 동원하며 '뉴이스트의 시대'의 서막을 알렸다.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는 12~14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5인조로 단독콘서트 'SEGNO'를 진행 중이다. 뉴이스트W가 아닌 뉴이스트로서는 첫 콘서트, 그리고 첫 체조경기장 입성이다.

이번 뉴이스트 콘서트에서는 민현이 빠진 4인조 유닛 뉴이스트W의 활동곡은 만날 수 없었다. 대신 민현과 함께 데뷔했던 시절 활동곡들부터 멤버들의 솔로곡, 다양한 조합의 유닛곡들을 선보이며 팬들과 뜨겁게 호흡했다.

◆ 워너원에서 복귀한 황민현, 완전체로 여는 '뉴이스트 전성기'

13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뉴이스트의 유명한 역주행곡 '여보세요'로 콘서트의 오프닝을 장식한 멤버들은 화려한 화이트 재킷과 네이비 하의로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비주얼를 선보였다. 뉴이스트 5인조가 '프로듀스101'에 출연하기 전 마지막으로 선사했던 무대 'LOVE PAINT' '여왕의 기사'까지. 민현의 빈 자리가 없는 무대는 팬들을 만족시키기 충분했다.

리더 JR은 "위에서 내려오면서 펜라이트가 꽉 찬 걸 보니까 너무 벅차다. 러브(뉴이스트 공식 팬클럽명)의 함성에 너무 큰 에너지를 받게 된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백호도 "오늘도 함성소리가 인이어 양쪽을 뚫고 나왔다 너무 짜릿하다"고 황홀해했다.

그룹 뉴이스트 [사진=플레디스]

멤버 아론이 컨디션 난조로 댄스곡 무대에 함께하지 못했지만, 뉴이스트 완전체의 매력은 특별했다. 멤버들은 "우리가 꿈꾸던 게 이뤄졌다. 뉴이스트 단독 콘서트 개최. 그것도 체조경기장에서"라면서 팬들과 한 마음으로 기뻐했다. 백호와 민현은 "전회차 전석 매진이다.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이 어려운 걸 여러분 러브와 함께 해냈다"고 감격했다.

특히 돌아온 민현은 "무대는 물론 영상까지 열심히 준비했다. 지금 이 순간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JR은 "우리 이렇게 마주보고 눈만 마주쳐도 기분이 좋다"면서 러브에 애정을 가득 드러냈다.

이어 '사랑없는 사랑' 'LOOK' 'R.L.T.L.'등 뉴이스트의 숨겨진 명곡들이 흘러나오며 기다려온 팬들을 만족시킬 무대가 이어졌다. JR은 "노래가 1초만 나와도 아시는 게 신기하다"면서 "이 공연이 컴백 전에 여는 콘서트다. 그래서 안무 스포를 잠깐 하자면 R.L.T.L.의 안무를 넣어서 만들어봤다"고 오는 29일 공개될 신곡을 깜짝 스포일러하기도 했다.

뉴이스트 민현, JR, 백호, 렌, 아론 [사진=플레디스]

◆ 솔로부터 유닛까지…다채롭고 세련된 음악의 향연

유닛 무대의 시작은 리더 JR과 민현이 맡았다. 지난 2016년 발매된 미니 5집 수록곡 'DAYBREAK'를 부르며, 2, 3층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온 이들은 꿈결 속을 걷는 듯한 분위기를 객석에 전달했다. 이어 백호, 아론, 민현, 렌, JR의 솔로 무대가 차례로 이어지며 공연장의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특히 춤을 추기 무리가 있는 아론은 솔로곡 'GOOD LOVE'를 밴드와 함께 어쿠스틱 재즈 버전으로 편곡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민현은 새 앨범에 실릴 선공개 솔로곡 'UNIVERSE'를 선보였다. 다섯개의 전광판을 이용한 무대 연출과 마치 우주 속을 걷는 듯한 비주얼 효과는 민현의 목소리, 댄스와 어우러져 팬들에게 더없이 특별한 순간을 선물했다.

멤버 렌은 'PARADISE' 무대 연출에서 침대와 대형천을 이용해 전혀 노출을 하지 않고도 이 곡만의 묘한 매력을 담아내는 데 성공했다. 리더 JR은 솔로곡 'I HATE U'를 더 강렬하게 편곡해 선보였고, 그간 감춰온 복근을 공개하며 체조경기장을 불살랐다.

과거 백호와 민현이 함께 했던 곡 '조금만'은 백호, 아론, 렌의 3인조 유닛이 재해석했다. 다시 완전체로 모인 멤버들은 'ONE KI2S' '나의 천국' '사실 말야' '예뻐' 등을 부르며 팬들과 가까이 소통했다. 시간이 지나도 낡지 않고, 세련된 느낌의 뉴이스트 음악의 장점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JR은 이 순간을 "여긴 뉴이스트에게 천국"이라고 표현했다.

그룹 뉴이스트 [사진=플레디스]

마지막 곡 '있다면'을 부르기 전, 렌은 "여기서 좋은 기억을 만들 수 있는 건 우리 러브 여러분 덕"이라고 말했다. JR은 "함께 한 시간이 7년이 됐는데 뉴이스트가 다 이 자리에 있다. 이게 다 러브 여러분이 함께해주셨기 때문이다. 여러분만 있다면 우리는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성적이 부진했던 그룹으로 6년을 버텼고, '프로듀스101'에 도전했던 뉴이스트는 워너원으로 활동했던 민현이 복귀하기까지 긴 시간을 돌아왔다. 멤버들은 여전히 한 마음으로 끈끈함을 자랑했고, 그 중심엔 팬덤 러브와 '뉴이스트표' 음악이 있다. 29일 '뉴이스트의 전성기'가 열릴지 모두의 관심이 쏠린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