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고성·속초산불] 금융권, 피해 복구·이재민 구호에 40억 성금

긴급자금 지원...구호물자 전달·연수시설 개방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4:3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금융권이 동해안 등에서 발생한 대형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시설 긴급복구와 이재민 구호를 위해 40억원 상당의 성금을 지원한다.

10일 은행연합회는 현재 지원했거나 추진중인 업권별 규모는 은행(카드, 저축은행 포함) 18억1000만원, 금융투자 10억200만원, 보험업권 11억2000만원이라고 밝혔다. 향후 지원 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외에도 재난구호키트, 생필품, 간이침대, 텐트 등 긴급구호물자를 별도로 전달했으며 연수시설 개방을 통해 피해 지역내 이재민들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개방한 연수시설은 KB금융그룹 속초연수원(10실), 신용보증기금 속초인재개발원(10실), 농협생명 설악수련원(32실), 서울보증보험 속초연수원(16실) 등이다.

아울러 해당 지역의 기업 및 개인을 대상으로 긴급자금대출, 상환유예, 보험금 신속 지급, 신용카드 결제대금 유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원도 속초시 장사동 장천마을 인근에서 한 주민이 타버린 집터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최상수 사진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