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신한금융투자, 손실위험 낮춘 양매도ETN 거래소 상장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코스피 옵션 매도/매수 전략에 투자하고 최대손실을 30%로 제한한 '코스피 콘도르 4/10% 콜 2204-01 ETN' 과 '코스피 콘도르 6/10% 콜 2204-01 ETN 두 종목을 10일 한국거래소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신규 상장된 ETN 2개 종목은 작년에 화제가 된 양매도 ETN에 월간 손실을 제한한 '코스피 콘도르 4/10%', '코스피 콘도르 6/1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만기 3년까지의 최대 손실을 -30%로 제한하는 구조를 추가, 손실위험을 줄인 손실제한형 상품이다.

이번 상품은 신한금융투자 퇴직연금 DB/DC/IRP의 운용가능자산으로 4월 중 편입될 예정이다. 퇴직연금의 경우 원금대비 손실이 40%를 초과할 수 있는 구조의 파생결합증권은 편입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시장의 인기를 끌었던 양매도 ETN과 같이 손실제한형이 아닌 ETN들은 사실상 투자가 불가능했지만 이번 콘도르 손실제한형 ETN 상품이 발행되면서 퇴직연금에서도 옵션전략형 ETN 투자가 가능해졌다.

이환승 신한금융투자 에쿼티파생부 팀장은 "현재 DC형 퇴직연금 계좌에서 ETN을 매수할 수 있는 퇴직연금 사업자가 소수에 불과하여 연금운용 폭이 적었다"며 "하지만 이번 상품 발행을 계기로 손실제한 ETN이 기존 펀드 대비 낮은 비용과 새로운 구조 등으로 퇴직연금에서 새로운 투자처로 확대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