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포항지열발전 부지복구TF 이달 발족...위원장에 이강근 교수

포항지진 촉발 발전소 상용화 공식 중단
6개월 TF 운영 후 필요시 기간 연장
국내외 전문가 15명 포함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7:2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 상용화 사업을 공식 중단하고 발전소 부지는 전문가로 구성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신속히 복구하기로 했다.

지난 2017년 11월 포항 강진이후 1년 4개월 동안 빈 아파트로 방치됐던 포항시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 [사진=포항시]

9일 산업부와 포항시는 지열발전소 부지복구를 위해 '포항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전문가TF'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TF는 4월 중 발족되며 잠정적으로 6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라며 "필요시 운영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TF는 향후 6개월간 지진 및 지하수 모니터링, 부지의 응력 해석 등 고난도의 기술적인 검토를 수행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TF를 통해 안전한 부지복구 방안을 마련하고 최종 결과 도출전이라도 필요한 대책은 조기에 정부에 권고할 방침이다.

TF는 유관 학회와 포항시의 추천을 통해 총 15명 이내의 지진·지하수·지질 분야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정부조사연구단의 단장을 역임한 이강근 서울대학교 교수를 위촉할 계획이다. 또 객관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포항시 시민대표의 참여방안에 대해서도 포항시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포항 지열발전소는 포항 흥해읍 남송리에 건설 중이던 국내 첫 지열발전소로 2012년 말 시추에 들어갔다. 그러나 2017년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후 공사가 중단됐다.

지난 3월 20일에는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 개발 사업이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 지열발전 사업은 영구 중단됐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