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포항시민 3만명 "지진 피해 정부가 배상하라"…거리 집회 개최

11·15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특별법 제정 등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17:1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2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 = 지난 2017년 11월 지진 피해와 관련해 포항 시민 3만여 명(포항시 추산)이 정부에 배상을 촉구하는 거리 집회를 가졌다.

2일 오후 포항 시민들이 시내 중심가에서 지진 피해에 대한 정부 배상을 촉구했다.[사진= 11·15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지난달 20일 정부합동연구단의 지진 발생 원인 발표 이후 구성된 11·15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일 오후 2시 포항시내 중심가인 북구 중앙상가 육거리 일대에서 범시민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시민 1만여 명은 정부의 배상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낭독하고 지진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포항 육거리에서 차량 진입이 통제되는 포항중앙상가 실개천까지 폭 15m, 길이 500m이상의 거리를 가득 메웠다. 쌀쌀한 날씨에 운집한 인파는 포항시 추산 3만여 명, 경찰 추산 5000여 명이지만, 인구 50만명의 포항에서는 대규모 장외 집회였다는 분석이다.

시민들은 결의문에서 "2017년 11월15일 발생한 지진이 지역발전소에 의한 촉발된 인재(人災)로 밝혀진 만큼 국가가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하는데도 지금까지 정부가 보인 모습에 52만 시민들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피해 배상과 지역 재건을 촉구했다.

이어 "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과 지열발전소 및 영일만 앞바다, 장기면에 설치 중인 이산화탄소(CO₂) 지중저장시설을 폐쇄하고 범정부 대책기구를 꾸려 대책을 세우라"고 요구했다.

범대위측은 “정부의 실질적이고 신속한 배상이 이뤄질 때까지 52만 시민이 지속적으로 행동할 것"이라며 정부를 압박했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