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황하나 옛 마약사건 수사 경찰 줄줄이 소환... 유착 의혹 수사 본격화

마약 혐의 불기소 송치 경위 및 황씨 부친-경찰 고위직 친분 의혹 수사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08:4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연루된 과거 사건을 맡았던 수사팀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015년 황씨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을 당시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에서 근무한 경찰관 A씨를 8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9일 밝혔다.

황씨는 2015년 9월 강남 모처에서 대학생 B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 사건과 관련해 불구속 입건된 사람은 황씨를 비롯해 총 7명이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황씨 등을 빼고 2명만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종로서는 황씨를 2017년 6월쯤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이후 황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당시 수사팀에 있던 A씨를 상대로 황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는지 여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게 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한편 경찰은 황씨가 2015년 한 블로거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됐을 당시 남대문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수사를 담당한 경찰관 C씨도 같은 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황씨 부친이 경찰 고위직과 친분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당시 황씨는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베스트 프랜드)다.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씨를 상대로 황씨 부친과 실제 친분이 있는 경찰관이 있는지, 조사 과정에서 경찰 간부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집중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