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김정훈·김형준, '성추문' 아이돌의 몰락…끊이지 않는 '데자뷰'

박유천·김현중에 김형준·김정훈까지
믿었던 오빠들 성추문에 팬심 '흔들'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08:1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승리와 정준영 사건과 더불어 최근 송사에 휩싸인 김형준, 김정훈까지. 연예계가 충격의 성추문으로 얼룩졌다.

클럽 '버닝썬' 사태의 여파가 거센 가운데, 불편한 성추문까지 연예계를 덮쳤다. 지난 2월말부터 승리와 정준영 카톡방에 연루된 연예인들이 불법 영상 공유, 유포와 관련한 혐의를 속속 받으면서 이미지 타격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교제했던 여성 A씨에게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한 김정훈,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SS501 출신 가수 김형준까지. 몇 년 전에 있었던 충격의 성관련 논란들이 재차 벌어지고 있다. 관련 팬덤은 이미 패닉 상태다. 소속사들은 이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고수하며 대응 중이다.

◆ 박유천·김현중 이후 김형준·김정훈, 충격의 성추문 휘말려

여러 연예인들이 도박, 마약 등 강력 범죄와 연루돼 충격을 안겼지만, 그 중 최악은 단연 성관련 사건사고다. 김현중은 지난 2014년 임신한 전 여자친구를 상해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총 4년간 법적 공방 끝에 주요 혐의를 벗었다. 그럼에도 이전과 같은 활동은 불가능한 상태다. 지난한 공방 과정과 사생활 노출로 인해 이미지 훼손이 심각했기 때문이다.

군 복무 중인 김현중이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A씨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 두 번째 변론기일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원조 한류 아이돌의 성추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 동방신기 멤버 박유천이 군 대체복무 중이던 2016년 성폭행 혐의로 피소당하면서 이미지 추락을 면치 못했다. 이후 수사 기관을 통해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으나 최근 당시 고소 여성 A씨로부터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당했다.

그리고 올해 또 다시 성추문에 연루된 연예인들이 등장했다. 전 UN 멤버 김정훈이 최근 교제했던 여성 A씨로부터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한 것. 교제하던 여성이 임신하면서 벌어진 다툼이라는 점에서 대중은 과거 김현중 사건을 단박에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 그가 출연했던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 역시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게 됐다. 소속사는 "임신 중인 아이가 친자로 확인되면 양육에 대한 모든 부분을 전적으로 책임질 것"이라며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SS501 멤버 김형준은 2010년 5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A씨의 자택에서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3월 25일 피소됐다. 이 역시 과거 아이돌로 충격적인 강간 의혹을 받았던 박유천 케이스를 떠오르게 한다. 김형준 측은 지난 3일 남미 투어를 마치고 귀국했으며, 고소인이 주장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후 경찰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가수 김형준과 김정훈[사진=뉴스핌DB]

◆ "믿었던 오빠마저"…패닉에 빠진 팬덤 vs. 대책 없는 소속사

지난 2000년대 초반 인기를 끌었던 UN을 비롯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동방신기와 SS501, 승리가 포함됐던 빅뱅까지. 원조 아이돌 멤버들의 성추문의 파장은 어마어마하다. 팬덤의 특성상 현재 활동 중인 그룹들을 지지하는 팬덤의 원조격이기에 아이돌 팬덤 전체의 위기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김현중, 박유천 사태 당시 다수의 팬덤이 실망감을 드러내며 돌아섰다. 그 여파로 SS501과 JYJ는 다시 완전체로 활동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었다. 게다가 이번 김형준 사건으로 인해, 최종 무혐의 결론이 나더라도 과거의 명예를 회복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지드래곤, 탑, 승리 사건을 겪으며 와해된 빅뱅 팬덤 역시 마찬가지다. 급기야 승리가 팀을 탈퇴해버린 상황에서 과거 이들이 누렸던 영광은 추억으로만 남게 됐다.

K팝을 해외로 전파하고, 드높은 인기로 국위선양을 해온 아이돌 그룹의 팬들은 이제 피로감을 호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과거보다 주체적으로 행동하는 이들은 DC인사이드 갤러리에서 진행됐던 빅뱅 승리, 로이킴 퇴출 성명처럼 단체행동이나 불매운동을 벌이기도 한다. SNS나 커뮤니티 등에 "과거에 쏟았던 내 애정이 아깝다"면서 고충을 토로하기도 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사실상 톱급으로 올라선 연예인의 사생활을 회사가 컨트롤한다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지만, 다수의 관계자들은 연예인들의 자각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기획사 관계자 역시 "성추문으로 인한 이미지 추락은 거의 회복이 불가능하다. 연예인으로서 상품가치를 잃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팬들도 대부분 여성들로 이뤄져 있기에 팬덤이 와해되는 것 역시 순식간이다. 스스로 경각심을 가지는 태도가 중요한 이유"라고 꼬집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