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문성혁 해수부 장관 "노르웨이 같은 수산업 주력...일자리산업 자리매김할 것"

제21대 해수부 장관 취임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14: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노르웨이와 같이 수산업이 우리나라의 주력 산업으로, 그리고 일자리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현장을 먼저 찾아 어업인 그리고 수산 전문가와 소통하고 끊임없이 고민하겠다. 해양신산업 분야 또한, 청년들이 도전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본격적인 성과를 창출합시다.”

문성혁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 열린 제21대 해수부 장관 취임식을 통해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운재건을 더욱 가속화해 해운산업의 경쟁력 회복을 통해 해운산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찾아야 한다. 저비용 고효율 구조로 해운 산업을 개편하고,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적극 확충해야 한다”며 해운과 항만분야의 스마트화를 강조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뉴스핌 DB]

문성혁 장관은 이어 “선박과 항만, 그리고 물류 전 분야에 걸쳐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사이버 보안 등을 활용한 스마트 해운항만물류 시스템의 구축을 통해, 미래 해운항만산업을 선도, 세계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자”고 독려했다.

수산업과 관련해서는 “수산업을 사양 산업이라는 인식으로부터 벗어나게 해, 미래지향적인 혁신산업으로 바꿔야 한다. 어업인과 수산물을 사랑하는 국민이 있는 한 수산업은 사양 산업이 될 수 없습다”며 속도감 있는 ‘수산혁신 2030 계획’의 성과를 주문했다.

문 장관은 “수산분야에서도 스마트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우리가 강점을 가진 IT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산물 생산, 가공, 유통 각 분야에 걸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자”며 노르웨이와 같은 주력 수산 산업을 강조했다.

해양안전과 관련해서는 “안전에 대해서는 때로는 과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사고발생과 관련한 사후수습도 중요하지만, 사고를 미연에 예방하는데 정책적 역량을 더욱 집중해야 한다”며 “해양수산 종사자의 인식을 획기적으로 바꾸기 위한 방안을 고민해야한다”고 언급했다.

문성혁 장관은 “해양수산 각 분야에서 ‘Safety First, Safety Last’를 모토로 안전에 소홀한 부분은 없는지 끊임없이 점검하고 보완해야 하겠습다”며 “저도 과거 승선 경험을 되살려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해양환경 분야에 대해서는 “2022년까지 항만 미세먼지 50% 이상 저감이라는 목표 달성과 함께, 그동안 숙제로만 남아있던 해양쓰레기에 대해서도 조속히 대책을 확정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갑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양신산업 분야 또한, 청년들이 도전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본격적인 성과를 창출합시다”며 “담당하고 있는 업무에 대해서는 항상 문제의식을 갖고 특정 업체 또는 단체나 지역을 넘어 국가 전체적으로 파급력을 지닌 정책을 마련하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수립 정책과 관련해서는 “예산과 법률적 뒷받침을 통해 차질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는 물론 국회도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관철시켜 나가야 한다. 저부터 발로 뛰겠다”고 말했다.

문성혁 장관은 “현안과 미래 먹거리에 대해서는 실·국을 넘어 같이 고민하고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김영춘 전 장관께서 시작하신 현안 토론회도 좋은 사례”라며 “해양수산 정책의 발전을 위해서는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저부터 조직과 인사 운영에 있어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역설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