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건강보험·위장전입 의혹 문성혁 후보자 "못 챙겨…송구스럽다"

농해수위 해수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3: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건강보험 위법 의혹이 지적되자,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했다’는 말로 대신했다. 또 문 후보자 자녀와 배우자의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건강보험 위법 의혹에 대해 “솔직히 제가 살뜰히 챙겨보지 못한 것을 인정한다”고 언급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사진=세계해사대학]

앞서 문 후보자의 10년간 건강보험료 납부 금액이 35만원 가량 밖에 되지 않았다는 의원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문 후보자가 근무한 세계해사대학의 연봉이 1억3000만원 이상이나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납부한 건강보험료는 약 35만원이라는 축소논란이다.

특히 지역가입자가 아닌 20대 직장인 아들의 피부양자로 등재한 건강보험료에 대해 “최근까지 스웨덴에 거주하면서 현지에 건강보험료를 납부했고, 1년 2개월 정도 와 있으면서 살뜰하게 챙겨보지 못한 불찰이 크다”고 답했다.

딸 아이 전학과 관련한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도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의 배우자는 2006년 딸의 중학교 전학을 위해 부산 남구의 부모 집으로 주소지를 옮긴 바 있다. 하지만 전학이 어렵게 되면서 수영구 지인 집으로 주소를 바꾸는 등 한 해 총 세 차례 위장전입 사실이 의혹으로 제기돼 왔다.

또 문 후보자의 배우자가 중학교 진학을 앞둔 아들을 위해 1998년 해양대 관사에서 부산 영도구 동삼동 아파트로 위장 전입한 사실도 지적됐다.

문 후보자는 아들의 한국선급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전혀 관여한 적이 없다”며 “나름의 평가 기준이 있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