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EU 융커, 시진핑 만나자마자 中 무역 비판.."가만히 있을 수 없다"

융커 "中기업과 달리 유럽기업 시장접근 자유롭지 않아"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10:19
  • 최종수정 : 2019년04월02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지 수일 만에 중국의 무역관행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융커 위원장은 이날 독일 자를란트주(州) 의원들과 만나 유럽연합(EU) 측은 지난달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동한 자리에서 "중국 기업들은 유럽 내 우리 시장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지만, 우리는 중국 시장에서 그렇게 하지 못한다"며 "이런 식으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융커 위원장은 또  의원들에게 중국의 유럽 투자는 EU 외교정책의 폭을 좁힌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한 국가에 투자할 경우, 해당 국가는 "중국의 인권 정책을 비판할 수 없다. 중국 투자자들이 그들의 항구 중 하나에 관련돼 있기 때문이다"며 "그렇게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 주석은 유럽 순방 마지막 날인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융커 위원장과 마크롱 대통령, 메르켈 총리 등 EU 주요국 정상들과 만나 중국과 EU의 협력을 강조하고, 서로에 대한 의심을 거둬 함께 나아갈 것을 제안했다.

최근 EU는 중국을 경제적 경쟁자이자 체제 경쟁자(systemic rival)로 부르며 중국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EU는 중국의 군사력 확대와 약탈적 투자, 5G(5세대 이동통신) 데이터망 해킹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중국의 '일대일로' 인프라 프로젝트를 둘러싸고 EU 내부에서는 분열이 일고 있다. EU 주요국은 유라시아 대륙과 인도양을 가로질러 중국과 유럽·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주권 위협으로 보고 있다. 반면, EU 경제 대국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는 일대일로 계획에 서명하는 등 이런 우려를 일축하는 분위기다.

융커 위원장은 "조건이 올바르다"면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반대하지 않겠다면서 유럽 기업들이 그것으로부터 이득을 얻을 수 있고 "건설 현장에서 중국 노동자뿐 아니라 유럽 노동자도 만날 수 있다면 그 모든 것은 실현 가능하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