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미국과 무역협상 앞두고 펜타닐 엄중단속 약속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7:1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중국 정부가 내달 1일(현지시간) 이후에도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에 추가 관세 부과 유예를 지속하기로 한데 이어 펜타닐 마약물질에 대한 엄중단속을 약속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N이 보도했다. 이러한 중국의 조치는 미·중무역협상에 긍정적 기대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안부,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이 1일 베이징 기자회담에서 오는 5월 1일부터 펜타닐을 비의료용 마약류 및 항정신성 통제 물질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지난주 미국과 중국은 8차 무역 협상을 마쳤으며 오는 3일에는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가 워싱턴을 방문해 협상을 이어간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류웨진 중국 국가마약금지위원회 부주임이 기자회담를 가졌다. 2019.04.01

블룸버그는 이런 움직임은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마지막 협상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무역 협상 진전에 탄력을 붙이려는 긍정적 신호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직후 개최한 미·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펜타닐 규제를 약속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펜타닐 규제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취해왔으며 이날 시 주석이 규제안에 동의한 것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에 "이 조치는 가장 나쁘고, 위험하고 중독성있고 치명적인 물질에 대한 '게임체인저(Game Changer)'가 될 수 있다"며 기쁨을 표했다고 전했다.

펜타닐은 헤로인의 30~50배 더 강한 오피오이드성 마약물질로 미국 질병 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마약중독사망자 중 4분의1이 펜타닐에 중독돼 사망했다.

CNN은 새로운 법 개시 발표가 미·중무역협상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으며 이는 향후 양국의 관세를 폐지하고 양국간 긴장을 완화하는 협상안이 나올 것이란 기대를 갖게 한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역시 중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유예 조치와 더불어 펜타닐이 통제물질에 포함돼 미·중 무역협상의 긍정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두 걸음 더 다가섰다고 전했다 .

한편, 이날 류웨진 부주임은 당국의 펜타닐 통제를 약속했지만 중국이 미국의 펜타닐 물질 주요 공급원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류웨진 부주임은 최근 미국이 자국민을 펜타닐 유통책으로 기소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펜타닐 문제 원인으로 의사의 과잉처방과 제약사 로비 등의 미국 내 이슈가 작동한다고 말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