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가라앉는 터키 리라에 일본 투자자 '롱' 시한폭탄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3월30일 03:50
  • 최종수정 : 2019년03월30일 0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터키 리라화가 내림세를 지속, 신흥국 투자자들 사이에 이른바 ‘전염’ 우려가 번지는 가운데 일본 투자자들의 롱 포지션이 또 다른 복병으로 등장했다.

이른바 마진 거래에 집중하는 일본 트레이더들이 엔화 대비 리라화 상승 포지션을 대규모로 축적한 것.

터키 리라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초 엔화가 폭등하면서 신흥국 통화를 강타한 ‘플래시 크래시’가 재연될 수 있어 투자자와 터키 금융당국이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29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리라화는 장중 달러화에 대해 1% 선에서 하락했다.

전날 5% 급락한 데 이어 저점을 낮춘 셈. 대규모 외환보유액을 소진하며 통화 방어에 나선 금융당국의 해법이 시장 혼란을 진정시키지 못했다는 평가다.

시장 전망은 잿빛이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제이슨 터비 신흥국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주말 지방선거 이후에도 터키 경제와 금융시장 패닉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터키 경제가 침체를 벗어났지만 회복이 지극히 더디고 금융시장 여건은 손쓰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됐다”고 강조했다.

금융시장의 패닉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일본 트레이더들의 리라화 롱 포지션이 투자자들의 긴장감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도쿄금융거래소에 따르면 일본 마진 트레이더들의 엔화 대비 리라화 롱 포지션이 31만7283건에 달했다.

이는 1월2일 이른바 플래시 크래시가 발생하기 직전 수치인 28만8563건을 훌쩍 웃도는 규모다. 1월3일 리라화가 엔화에 대해 10%에 달하는 폭락을 연출, 최근 시장 데이터에 투자자와 터키 금융당국이 강한 불안감을 내비치고 있다.

일본 투자자들이 최근 리라화 롱 포지션을 대폭 늘린 것은 터키 스왑 금리와 국채 수익률이 가파르게 치솟은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리라화 오버나이트 스왑 금리는 최근 무려 1200%까지 치솟았고, 터키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20%에 근접했다. 이 때문에 고수익률에 혈안이 된 일본 투자자들이 리라화 베팅에 뛰어들었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터키 금융당국이 은행권의 외국인 대출을 금지시킨 상황도 리라화 롱 포지션에 대한 일본 투기 거래자들의 구미를 당긴 요인으로 꼽힌다.

가이타미닷컴 리서치의 간다 다쿠야 이사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스왑 금리가 현 수준에서 유지되기는 어렵고, 반전이 나올 때 리라화 투매가 벌어질 수 있다”며 “최근 터키의 금융시장 상황을 감안할 때 투기적인 거래가 확산될 여지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리라화는 올들어 엔화에 대해 4% 이상 하락했다. 리라/엔 환율은 지난 22일 18.78엔까지 하락, 리라화 가치가 엔화에 대해 연초 이후 최저치로 밀린 뒤 완만하게 반등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리라/엔 환율이 18엔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