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YG 양현석 '삼거리별밤' 건물 또 건축법 위반

'탈세 의혹' 양현석 대표 소유 서교동 건물, 무단증축 논란
지난해 적발된 건물 옥상 창고, 올해 또 다시 버젓이 세워져
구청 "철거 확인 사진까지 남겼는데"...불법 되풀이
조경면적 훼손·건물 연결통로 설치 등 건축법 위반 총 9차례 적발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08:4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해철 이학준 기자 = 탈세 의혹을 받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서울 마포구 서교동 A 건물에서 최근 무단 증축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건물은 지난해에도 무단 증축이 적발돼 시정을 마쳤으나 불과 1년도 되지 않아 또 다시 불법적으로 건물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소유한 서울 마포구 서교동 건물의 모습.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 건물엔 '삼거리포차', '삼거리별밤' 등이 들어서 있다. [사진=노해철 기자] 2019.03.29. sun90@newspim.com

3일 뉴스핌 취재 결과, A 건물 옥상에 철 파이프와 천막 등으로 지어진 창고용 건물 2개 동이 세워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관할구청인 마포구청의 허가 없이 이뤄진 무단 증축으로, 건축법 위반에 해당한다. 무단 증축물 주변에는 대형 냉난방기 실외기로 보이는 기계 여러 대와 테이블, 의자 등이 놓여있었다.

무단 증축이 이뤄진 건물은 양 대표 소유의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근린생활시설로 등록돼 있다. 양 대표가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삼거리포차', '삼거리별밤' 등이 들어서 있다. 삼거리별밤은 춤추는 무대 등이 설치돼 있지만, 유흥시설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탈세 의혹도 받고 있다.

문제는 이 건물이 구청 단속에도 무단 증축을 반복하고 있다는 것이다. 2012년 신축된 건물은 지난해까지 총 9차례에 걸쳐 무단 증축, 조경면적 훼손 등 건축법 위반으로 구청에 적발됐다. 그간 구청의 시정명령을 이행하거나 증축 승인을 받았으나, 지난해와 올해 또 다시 건축법 위반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015년에는 양 대표가 A 건물 일부와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불법으로 구조 변경한 혐의로 검찰의 300만원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6월 옥상 무단 증축으로 적발됐을 당시 구청은 30m²(약 9평) 창고용 무단 증축물에 대한 철거명령을 내렸다. 건축물대장에는 다음 달인 7월 시정완료했다고 기록돼 있지만, 최근 또 다시 옥상에 무허가 창고를 세웠다.

28일 양 대표 소유 건물 옥상에서 무단 증축된 철 파이프와 천막 구조의 창고용 건물 2개 동이 발견됐다. [사진=노해철 기자] 2019.03.29. sun90@newspim.com

마포구청 관계자는 "지난해 자진철거 명령 후 현장에서 철거된 상태를 확인하고 사진까지 찍어서 남겨 놨는데, 다시 창고가 세워져 있다면 건축법 위반이다. 현장에서 시정명령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구청에서 매번 단속에 나서기 어렵고, 고정식 건물이 아니라 철거가 용이하다는 허점을 이용해 다시 세워 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청은 무단 증축물에 대해 철거명령 등 시정명령을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건물 면적과 공시지가 등을 고려한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수 있다. 매해 새로 적발된 건축법 위반 건축주와 공사시공자에 대해선 경찰에 고발도 가능하다.

가수 승리와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로 촉발된 국세청의 탈세 의혹 특별 세무조사가 YG엔터테인먼트까지 확산된 가운데 향후 양 대표 소유 건물의 건축법 위반에 대해서도 수사기관이 칼날을 빼들지 주목된다. 경찰 관계자는 "국세청의 YG 탈세 의혹 조사와 별개로 경찰이 특별히 내사하는 부분은 없다"면서 "건축법 위반의 경우 (행정처분으로 조치가 되는 부분이라) 수사에 나서기에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건물 소유주인 양 대표 입장을 듣기 위해 YG 측에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양 대표는 지난 2017년에도 YG 사옥 근처 자신의 6층짜리 건물을 마포구청에 신고하지 않고 임의로 용도 변경한 혐의(건축법 위반)로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된 바 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