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오영훈 의원 “버닝썬 사건, YG-박근혜 정권 연계가 배경”

박봄 마약 밀수 혐의, 인천지방검찰청 '내사종료'
당시 인천지검 검사장이 김학의 전 차관
오영훈 "승리-YG-차은택-조윤선 연결돼"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8:3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2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버닝썬 사건’과 YG엔터테인먼트, 박근혜 정부와의 연관 의혹을 제기했다.

오 의원은 22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학의 사건과 버닝썬 사건이 무관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YG가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YG와 박근혜 정권과의 연계가 배경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YG엔터테인먼트 사옥. 2019.03.21 mironj19@newspim.com

오 의원은 “최근 버닝썬과 관련해서 승리라는 연예인이 매개가 됐고, YG엔터테인먼트와 양현석 대표, 지난 국정농단의 주역이었던 차은택, 조윤선이 연결된다”며 “버닝썬 사건 최초 폭행자인 서현덕은 최순실의 조카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빅뱅의 승리와 투애니원의 박봄은 다 법무부 법질서 홍보대사였다”며 “당시 마약 밀수 혐의가 있던 박봄에 대해 (검찰에서) 내사 중지 결정을 내렸는데 당시 관할인 인천지방검찰청 검사장이 김학의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학의 검사장이 당시 법무부 홍보대사로 연계된 빅뱅와 투애니원, YG로 연결되는 문제에 대해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시중에서 최순실 게이트 시즌2다, 연예계 농단 사건이라는 주장이 나오는데 수사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금 단계에서 확정된 범죄 모습을 상정하는 건 정확치 않다고 본다"며 "수사중이기에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