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재산공개] 국회의원 재산 1위 김병관 2763억..2·3위는 김세연·박덕흠

김병관, 1년새 1671억 감소에도 1위
김세연·박덕흠 등 100억원 이상 9명
문희상 국회의장, 2억6000만원 신고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의원은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2763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27일 조사됐다. 김 의원은 지난 1년 새 재산이 1671억원 감소했음에도 가장 많은 재산액을 신고했다.

2위는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으로 966억원이었고, 3위는 박덕흠 한국당 의원으로 523억원이었다. 김 의원은 156억원 줄었고, 박 의원은 8억원 늘었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재산이 100억원을 넘는 국회의원은 총 9명으로, 500억원이 넘는 이들 3명 외에 박정(287억원), 최교일(255억원), 성일종(214억원), 윤상현(175억원), 강석호(167억원), 김무성(131억원)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년대비 7392만원 증가한 2억6072만원을 신고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14억782만원,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70억1954만원이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박태종)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회 소속 공개대상자 2018년도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8일자 국회공보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개대상자는 국회의원 289인과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1급 이상 공직자 41인 등 총 330인이다.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대상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2018년도 최초공개자인 경우 최초공개자가 된 날부터 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2월 말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공개대상자의 신고내역을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해야 한다. 재산공개 내역은 국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도 국회 소속 공개대상자(배우자, 부모 등 직계·존비속 포함)의 재산신고액을 살펴보면, 국회의원(289인)의 경우, 신고총액이 500억원 이상인 3인(김병관 의원, 김세연 의원, 박덕흠 의원)을 제외한 286인의 신고재산 평균은 23억9767만 원이다. 전년 대비 평균 1억1521만원이 증가(4.8%)했다.

재산규모별로는 10억∼20억원의 재산보유자가 31.5%(91인)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50억원 이상은 32명이며 5억원 미만은 40인이다. 재산이 늘은 의원은 229인(79.3%)이고, 재산이 줄은 의원은 60인(20.7%)이다. 10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6명이다. 10억원 이상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3명이다.

국회의원을 제외한 1급 이상 국회공직자(41인)의 경우, 신고재산액 평균은 9억7636만원으로, 전년 대비 1201만 원 감소(1.2%)했다. 재산규모별로는 5억∼10억원의 재산보유자가 48.8%(20인)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재산 증가자는 36인이고, 재산 감소자는 5인이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