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중 무역협상, 5~6월 돼야 결판날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8:5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5월 또는 6월에 이르러야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전 국제금융연구소(IIF) 소장인 찰스 댈러라 파트너스그룹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매체 CNBC에 “양국은 광범위하고 복잡한 사안을 논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결렬과 재협상이 이어지는 변덕스러운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월보다는 5월 또는 6월에 협상의 틀이 잡힐 것이라는 전망이 현실적”이라며 “이처럼 시간을 여유 있게 예상하면, 상호 이해와 실질적 진전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양국의 무역협상은 중국과 미국, 나아가 중국과 국제사회의 경제 관계에 새로운 장을 쓰는 일”이라며 “양국 관계는 결국 균형이 맞춰지겠지만, 그 과정이 이제 막 시작된 만큼 앞으로 긴 여정이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28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과 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마친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왼쪽)가 백악관 집무실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동석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