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하원 조세무역위원장 "트럼프 소득신고서 공개 압박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수사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와 공모 혐의를 벗었지만 하원 조세무역위원회 위원장은 계속해서 그의 소득신고서 공개를 압박할 것이란 뜻을 26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헀다.

리처드 닐 하원 조세무역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나는 이 일에 책임감을 느낀다. 이는 한 개인에 관한 일이 아니다. 이것은 정책 사안"이라며 "우리는 이를 법에 대한 시험으로 여기고 있다"고 발언했다.

닐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언제 트럼프 대통령의 소득신고서 열람 요청에 나설지에 관한 질문 답변을 거부했다.

연방 법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납세자에 대한 기록 열람을 요청할 수 있는 인물은 하원 조세무역위원장이 유일하다. 

이는 대통령이 그동안 납세를 성실히 했는지 여부와 과거 사업 행위가 헌법을 위반하지는 않았는지 여부를 조사해 이를 일종의 '린치핀'(수레 등의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축에 꽂는 핀으로, 핵심이나 구심점을 뜻함)으로 활용하려는 민주당의 노력으로 풀이된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 지위를 탈환한 올해 초, 낸시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소득신고서 공개 요구를 가장 먼저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미 법무부가 최근 뮬러 특검팀이 2016년 당시 트럼프 대선 후보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혐의를 찾지 못했다고 발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는 강화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닐 위원장은 뮬러 보고서 내용과 관계없이 대통령의 소득신고서를 봐야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가장 중요한 사실은 제럴드 포드 대통령(제38대) 이후 모든 대통령이 소득신고서를 제출했다는 것"이라며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경우, 자진해서 소득신고서를 제출해 합동 조세위원회의 검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공모 혐의가 벗어나자 민주당이 그의 납세 여부 등 금융 사안을 정조준한 조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