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T, 세계 최초 5G폰 '갤럭시S10' 최종 테스트 마쳐

S10 모델로 5G-단말 연동 테스트
성능 점검도 완료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SK텔레콤이 5G(5세대 이동통신) 전용 스마트폰 출시를 위한 기술적 준비를 모두 마쳤다.

SK텔레콤은 지난 두 달간 분당사옥에 위치한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에서 5G 네트워크·스마트폰 간 연동 시험을 비롯해 인터페이스 검증, 주파수 적합성 등 수천개 항목 시험을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또 실험실의 특수 장비를 활용한 100여 가상 환경을 만들어 시나리오별 테스트도 마쳤다. 세계 최초 5G 전용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 출시를 위한 기술 준비가 완료된 셈이다.

SKT가 '갤럭시S10 5G' 핵심 테스트 및 성능 검증을 완료했다. [사진=SKT]

회사 측은 이번 테스트 과정이 상용화 최종 관문이라고 강조했다. 5G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선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망에서 성능 테스트를 통과가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다음 단계는 공장에서 생산된 양산 제품에 대한 납품 검사다. 검사는 이번주 실시한다.

단말 테스트에 이어 SK텔레콤은 △5G 데이터 속도를 높여주는 ‘3단 결합기술’ △데이터 소모량을 줄이는 5G미디어 압축 기술 등 자사 신기술도 갤럭시S10 5G에 추가 적용했다.

‘3단 결합 기술’은 5G와 LTE, 와이파이 3개 네트워크가 동시에 구축된 지역에서 3자 결합을 통해 최대 3.9 Gbps의 속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한 기술이다. 2GB 용량의 영화 한편을 4초 만에 다운로드할 수 있는 속도다. LTE와 와이파이를 묶는 기술인 'MPTCP(Multi-Path TCP)'를 업그레이드해 ‘3단 결합 기술’을 선제적으로 구현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미디어 압축기술'은 미디어 데이터 소모량을 30% 이상 줄여주는 기술이다. 일반 영상 대비 용량이 4~6배 높은 가상현실(VR) 및 초고화질 미디어(UHD)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가상현실(VR) 콘텐츠 이용 고객이 응시하는 시야를 중심으로 일부 구간만 스트리밍하고, 시선 이동에 따라 추가 구간을 순식간에 내려 받아 재조합하는 방식으로 데이터 소모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

그 밖에 SK텔레콤은 5G 서비스나 특화상품을 조기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5G 비즈 플랫폼과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지능 네트워크 △탱고도 구축했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5G 시대에 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한 첨단 기술을 세계 1호 5G스마트폰 출시 시점에 맞춰 상용화하게 됐다”며 “앞선 기술을 기반으로 당사 고객들은 같은 폰을 쓰더라도 최고의 품질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