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영표 “‘이쯤되면 김학의 게이트...한국당, 본질 호도말라”  

민주당, 진상규명 위한 특위 결성
이수진 "황교안·곽상도도 자유롭지 못해"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10:2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2일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인천공항에서 긴급 출국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VIP(대통령 의미)가 관심이 많다, 큰일 난다 등으로 수사 방해 목적으로 전 정권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구체적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이쯤되면 이번 사건을 ‘김학의 게이트’라 불러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국민 법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이 사건을 덮고 넘어가자는게 한국당 본심인지 묻고 싶다”며 “공작정치, 표적수사니 하면서 본질을 호도할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3.25 yooksa@newspim.com

홍 원내대표는 이어 “검찰은 지난 6년간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한 주체가 누군지, 누가 지시했는지 분명히 밝히고 법과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수진 최고위원은 김 전 차관의 성 비위 사건이 불거진 당시 법무부 장관을 지낸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한국당 의원을 조준했다. 이 위원은 “김 전 차관 수사과정에서 검찰은 무혐의 결론을 냈지만 그 과정에서 방해의혹 제기되고 있다”며 “당시 장관인 황교안과 민정수석 곽상도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김 전 차관은 도주 의도가 없었다지만 본격적으로 수사·재수사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경호원을 대동하고 예매도 안하고 출국하려던 것이기에 믿을 수 없다”며 “황 대표와 곽 의원이 억울하다면 오히려 당시 왜 수사를 방해했는지 밝히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지난 22일 태국으로 출국하려다 인천공항에서 제지됐다. 이 과정에서 자신과 닮은 사람을 앞세우고 비행기 티켓을 현장 구매해 출국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김 전 차관 사건에 관련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당내 특별위원회를 꾸려 대응할 예정이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