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러시아 공모 입증 실패' 특검에 트럼프·시장 '환호'

뮬러 특검, 무죄 입증 실패…유무죄 단정 안 해
트럼프 탄핵 등에 대한 투자 불안 누그러져…무역 협상 '주시'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09:5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진영과 러시아 간 유착 의혹을 둘러싼 로버트 뮬러 특검 수사가 양측 간 공모를 입증하는 데 실패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를 주장하고 시장이 환호하는 등 즉각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뮬러 특검 수사 보고서를 받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번 보고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리지 않았지만, 그에 대한 무죄 결론 역시 내리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뮬러 특검 보고서에 대해 내린 결론과 요약본을 의회에 넘겼다.

매체는 주요 의원들과 민주당,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특검보고서 전면 공개를 촉구했지만 바 법무장관이 이를 수용할지는 분명하지 않으며, 백악관 보좌관들은 일단 뮬러 특검이 추가 수사를 권고하지 않은 사실에 안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 '무죄' 탄력받는 트럼프 진영

특검 수사가 러시아와의 공모 관계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다음 대선을 준비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관계자들은 잇따라 승리를 주장하며 수사 결과를 환영했다.

[사진=트럼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공모도 없고, (사법) 방해도 없다”면서 “완전한 무죄”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을 계속해서 위대하게 (하자)!”라고 덧붙였다.

이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기에 오르기 전 기자들에게 “우리나라가 이런 (특검 수사) 과정을 거쳐야 했던 것이 수치스럽다”면서 자신에 대한 불법 공격(takedown)이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특검은 어떤 공모도 어떤 사법 방해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바 법무장관과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추가로 어떤 사법 방해도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법무부의 조사 결과는 미국의 대통령에 대한 전면적이고 완전한 면죄"라고 강조했다.

오는 2020년 트럼프 대통령 대선을 준비 중인 브래드 파스케일 선대본부장은 러시아 공모 주장이 음모이며 엉터리라면서 “미국인들은 민주당이 한 거짓말을 주목해야 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당신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회동을 마친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도 자신의 트위터에 대통령을 뒤덮던 “구름이 걷혔다” 면서, 뮬러 특검이 훌륭한 일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이제는 (러시아 스캔들을 뒤로하고) 새롭게 나아갈 때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사진=로이터 뉴스핌]

◆ 단기 호재에 월가 ‘화색’

뮬러 특검 수사는 그간 투자자들에게는 꾸준한 우려 요인이었던 만큼 이번 소식에 뉴욕 증시 등 시장은 즉각 반등하며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CNBC는 이번 소식으로 월가 우려가 사라졌으며, 트럼프 행정부가 감세와 규제 완화 등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트럼프 탄핵에 대한 전 세계 투자자들의 불안도 누그러져 이제는 미중 무역협상 진행 상황을 더 자세히 주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KKM 파이낸셜 최고경영자(CEO) 제프 킬버그는 “(특검 수사) 구름이 걷혀 시장이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게 됐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 마무리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면 진정한 시장 호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PGIM채권 수석 이코노미스트 네이선 쉬츠는 적어도 당장은 비교적 호재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앞으로 미국 세제 변화에 (이번 결과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따라 시장 전망이 달라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특검 수사 보고서 결과가 전해진 뒤 미국 주식 선물 시장은 모두 위를 향해 25일 증시 상승 개장을 예고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